흐드러지게 피어난 영춘화를 바라보며

당신이 미치도록 그리워졌습니다...

 

이젠 제법 봄이 가까이 온 듯합니다...

당신과 함께 봄나들이 하던 그때가

너무나 보고파 가슴이 아려옵니다...

 

봄이란 계절은...

어쩐지 그리움과 보고픔이 교차하게 만드는

그런 계절인 것만 같습니다...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