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온기가 사라진지 이미 오래...

담쟁이덩굴만이 빈집을

추위와 바람에 시리지 말라는 듯

꽁꽁 싸매 지키고 있었습니다...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