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수무책으로 흔들릴 때가 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도무지 알 수 없는...

그래서 더욱더 막막하고 가슴 답답해질 때...


그럴 때마다 생각나는 풍경이었다...

화려하지도, 색 진하지도 않은...

계절이 모두 메말라버린 듯한 그때가...





3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