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아파도



오늘 하루도 열두번도 더 내 마음이 다녀오네요
그대가 내게 위험하대도 이젠 멈출 수가 없어요

종일 그려도 내일에 쓸 그리움 어제처럼 다시 남아서

가슴 아파도 나 이렇게 웃어요
내 눈이 행복한 건 처음이니까


삼킨 눈물에 맘이 짓물러가도
그대라면 난 괜찮아요

외로울수록 눈물날수록 알 수 없는 힘이 생겨요
슬픔에 지치면 미움에 다치면 그댈 잃을지도 몰라요
알고 있나요 내 기다림이 훨씬 삶보다 더 길다는 것을

가슴 아파도 나 이렇게 웃어요
내 눈이 행복한 건 처음이니까


삼킨 눈물에 맘이 짓물러가도
그대라면 난 괜찮아요

두번 다신 그댈 볼 수 없다면
아무것도 못보게 될텐데
눈을 뜨고도 감은 것처럼 어둠 속을 걷게 될 텐데

안고 싶어요 사랑하고 싶어요
내 품이 닳아 없어지는 날까지


남은 소원을 다 버려도 좋으니
내겐 단 한사람만


오직 이 한소원만
그대라면 난 감사해요



댓글32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