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널 품기 전 알지 못했다.
내 머문 세상 이토록
찬란한 것을


작은 숨결로 닿은 사람
겁 없이 나를 불러준 사랑


몹시도 좋았다.
너를 지켜보고 설레고


우습게 질투도 했던
평범한 모든 순간들이


캄캄한 영원
그 오랜 기다림 속으로
햇살처럼 니가 내렸다.


널 놓기 전 알지 못했다.
내 머문 세상 이토록
쓸쓸한 것을


고운 꽃이 피고 진 이 곳
다시는 없을 너라는 계절


욕심이 생겼다.
너와 함께 살고 늙어가


주름진 손을 맞잡고
내 삶은 따뜻했었다고


단 한번 축복
그 짧은 마주침이 지나
빗물처럼 너는 울었다.


한번쯤은 행복하고
싶었던 바람


너까지 울게 만들었을까


모두 잊고 살아가라
내가 널 찾을 테니


니 숨결 다시
나를 부를 때


잊지 않겠다.
너를 지켜보고 설레고


우습게 질투도 했던
니가 준 모든 순간들을


언젠가 만날
우리 가장 행복할 그날


첫눈처럼 내가 가겠다
너에게 내가 가겠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