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많은 대동강




한 많은 대동강아
변함없이 잘 있느냐


모란봉아 을밀대야
네 모양이 그립구나


철조망이 가로막혀
다시 만날 그때까지


아 소식을 물어본다
한 많은 대동강아


대동강 부벽루야
뱃노래가 그립구나


귀에 익은 수심가를
다시 한 번 불러본다


편지 한 장 전할 길이
이다지도 없을 쏘냐


아 썼다가 찢어버린
한 많은 대동강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