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두산 엘레지



용두산아 용두산아
너만은 변치 말자


한발 올려 맹세하고
두발 딛어 언약하던


한 계단 두 계단
일백구십 사계단에


사랑심어 다져놓은
그 사람은 어디가고


나만 혼자 쓸쓸히도
그 시절 못 잊어
아~ 못 잊어 운다


둘이서 거닐던
일백구십 사계단에


즐거웠던 그 시절은
그 어디로 가버렸나


잘 있거라 나는 간다
꽃피던 용두산 아~
아 용두산 엘레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