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님



몇굽이 돌고 돌아
사랑님을 보았을까


새벽 안개 이슬 되어
알알이 맺혔구나


한 올 한 올 타는 가슴 어디에 둘까
그리운 맘 사랑에 졌네


아 아아 아 아 아아 아
안타까운 내 님이여


저 구름에 몸을 실어
둥실 둥실 띄워볼까


저 바람은 내 맘 알까
먹물 같은 이내 심정


사랑님은 아시려나
몇굽이 돌고 돌아


사랑님을 보았을까
새벽 안개 이슬 되어
알알이 맺혔구나


한 올 한 올 타는 가슴 어디에 둘까
그리운 맘 사랑에 졌네


아 아아 아 아 아아 아
안타까운 내 님이여


저 구름에 몸을 실어
둥실 둥실 띄워볼까


저 바람은 내 맘 알까
먹물 같은 이내 심정


사랑님은 아시려나
우리 님은 아시려나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