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중국, 태항산 여행일기 8 - 만선산 풍경구

작성일 작성자 가족대표





      ◆ 중국, 태항산 여행일기 8 - 만선산 풍경구
      
      
      여행기간 : 19 년 04 월 22 일 ~ 04 월 26 일 (4박 05일) 
      여행코스 : 태항산(太行山) 대협곡(大峽谷) 일원   
      여행방법 : 롯데관광 패키지여행상품을 따라
      
       
      태항산(太行山)은 중국 중북부 산시성과 허난성의 경계를 이루는 길이 600km, 너비 200km의 산맥(山脈)을 
      통칭해서 일컫는 것으로. 중국의 그랜드캐니언이라는 별명이 붙여져 있는 지역이다. 
      고사 우공이산의 배경이 되는 산이며, 산맥의 끝자락 태항대협곡(太行大峽谷)에는 팔천협·홍두협·흑룡담
      청룡협·자단산 등의 주요 관광지구 5곳을 포함하고 있어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곳이다.
      이번 여행은 중국 8대 고도(古都) 중 하나이며 중국 허난성 주도인 정조우(鄭州)로 직행해서 휘현 임주 주변의
      명산들.. 즉 팔천협을 중심으로 한 휘현의 구련산, 천계산, 임주의 왕망령, 비나리길, 만선산, 팔천협,
      태항산대협곡등의 순서로 주마간산격으로 둘러보았다.
      정조우는 중국을 사통팔달로 연결하는 철도 교통의 심장부로 통하며 ‘정저우를 지나지 않는 기차는 없다’
      라고 할 정도로 철도가 눈부시게 발달했으며. 신 실크로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유라시아 대륙을 가로질러 
      중국과 유럽을 잇는 10,214km 열차 노선을 2013년 7월 시험 개통했는데, 중국의 기점이 바로 정저우였다. 
      그러나 정조우에는 애석하게도 고도였음을 증명하는 문화 유적은 남아 있는게 거의 없다고 한다. 
      산업화가 급속도로 진행되어서 오랜 역사에 비해 볼거리가 전무하다 해도 과언이 아니며 다만 '허난성박물원'만은 
      예외로 과거 찬란했던 중원의 역사를 증명하는 13만 점의 유물이 흥미로웠는데 가던 날이 장날이라고
      이곳에 체재한 날이 휴관일이라 보지를 못했다.
      가장 아쉬웠던 점은 이 지역의 날씨다. 이 지방은 비(雨)가 귀한 곳인데도 단 하루만 빼고 여행기간 내내 
      이슬비가 오락가락, 비가 없는 날에도 지형 특성상 온종일 운무(雲霧)가 짙게 깔려 그 빼어난 경관들을 촬영하는데 
      애를 먹거나 촬영이 불가능했던 점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
      
      만선산은 태항산맥 남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흑룡담폭포, 백룡담, 단분구, 마검폭포, 일월성석, 절벽장랑 등의
      빼어난 풍경구를 가지고 있다.
      만명의 신선(神仙)이 산다 하여 이름붙여진 만선산은 해발 1,672m의 최고의 국가지질공원으로 중국 허난성 신향시의
      위현 서북쪽 태항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으며 정조우에서 약 150km 떨어져 있다.
      등산로를 따라 걸으면 만선산의 신비롭고 웅장한 풍경을 온몸으로 체감할 수 있다고 한다.
▼ 천길 단애에 만들어진 절벽 장랑을 통하여 사람들이 오가고 있다 ▼
▼ 비가 좀 내려주면 여기저기 폭포가 장관이라는데 가뭄으로 폭포들이 말라 있다 ▼
▼ 중국 영화의 무대로 자주 등장하는 곽량촌 마을 ▼
▼ 해와 달 모양이 새겨진 신비한 바위 ▼ 1994년 집을 지을 때 발견했다는 돌로 해와 달과 별의 문양이 새겨져 있다
▼ 右 : 상록수/조대근 사진가, 左 : 가족대표 ▼
▼ 여정도(旅程圖) ▼
글과촬영 : 가족대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