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바이칼, 몽골 여행일기 5 - 자작나무 숲길 걷기

작성일 작성자 가족대표





      ◆ 바이칼, 몽골 여행일기 5 - 자작나무 숲길 걷기
      
      
      여행기간 : 19 년 07 월 24 일 ~ 08 월 01 일 (7박 9일) 
      여행코스 : 러시아 시베리아 바이칼, 몽골  
      여행방법 : 롯데관광 패키지여행상품을 따라
      
       
      (러시아 바이칼호)
      바이칼호는 동시베리아 남부의 세계에서 가장 깊은 내륙호로 최고수심 1,620m이며 길이 636㎞, 평균너비 48㎞,
      면적 3만여㎢로 우리나라 남한 면적의 1/3 에 해당하는 넓은 호수이다.
      지표상에 있는 담수의 약 1/5을 수용할수 있는 호수로 336개의 강이 이 호수로 흘러들어오고 단 하나의 강(안가라 강)만이
      육지로 흘러나간다고 한다.
      지각변동이 심한 지역으로 호수와 호수 주변에는 생태계의 다양성이 확보되어 있고 인근 지역에서는 광업과 온천 등 
      지질학적 특성에 바탕을 둔 산업이 발달해 있다고 한다.
      바이칼은 우리 역사와 문화의 뿌리와 밀접한 곳이라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하지만 이러한 학계의 가설과 상관없이 확실한 것은 바이칼호 주변일대의 문화적 토양이 우리의 토착 문화적 그것과 
      너무도 유사성이 많다고 하는 근원적 친연성이다. 
      특히 시베리아 샤머니즘의 성지(聖地)라 일컬어지는 바이칼 알혼섬은 역사적으로 코리(Khori)부리야트족의 고향으로 알려져있고
      이 코리족이라는 바이칼 원주민은 고구려의 조상인 북부여족과 깊이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바이칼은 문학의 소재, 무대로도 많이 등장한다.
      러시아 문학에는 바이칼에 직간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작품들이 많다고 한다.
      시베리아 유배문학의 효시라 일컬어지는 17세기 정교 사제 아바쿰의 ‘아바쿰 자서전’은 시베리아 유배 9년의 세월을 
      지옥과 같은 곳으로 표현했지만 귀환 명령을 받은 후 그의 눈에 비쳐진 바이칼호와 시베리아는 풍요의 땅, 아름다운 자연으로 변한다.
      19세기 도스토예프스끼와 똘스또이 등 러시아 문호들의 작품 속 주인공들도 시베리아 유형을 통하여 거듭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우리나라의 춘원 이광수의 말년작품 ‘유정’도 시베리아와 바이칼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라고 한다. 
      그곳을 약소민족의 부활과 상생의 이미지로 그리고 있으며 새로운 생명력을 확산시키는 유토피아적 대지로 시베리아를 보았던 것이다.
      드넓은 시베리아의 초원, 울창한 타이가(Taiga) 삼림이 주는 아름답고 장쾌한 대륙적 풍광은 바이칼 주변에도 드넓게 펼쳐지고 있다.
      
      시베리아 횡단열차(TSR)를 타고 가다 보면 무수한 자작나무 숲과 끝없이 펼쳐진 침엽수림, 그리고 광활한 스텝지대를 통과한다.
      그 장대한 풍경을 카메라에 담아보고 싶지만 욕심뿐 흔들리며 빠르게 달리는 열차에선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다음의 자작나무숲은 러시아 이르쿠츠크주(州)에 있는 목조건축물 민속 박물관으로 들어가는 길목에 있는 자작나무 숲이다.
      박물관까지 버스가 진입할 수도 있지만 일부러 내려 걸으면서 울창한 자작나무 숲 품 속에 40여분 심신을 묻어보았다
▼ 가이드의 설명에 의하면 풍장(風葬) 시설이라고 한다 ▼
▼ 뒤에 보이는 것은 안가라 강 ▼
▼ 여정도(旅程圖) ▼
글과촬영 : 가족대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