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수니

[스크랩] 사투리로 보는 진달래꽃

작성일 작성자 깔끄미

진달래꽃~김소월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 오이다.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 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 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경상도 버전~~~~~~~~~~~~~~

내 꼬라지가 비기 실타고

갈라카모

내사마 더러버서 암 말 안코

보내 주꾸마

영변에 약산

참꽃

항거석 따다 니 가는

길 빠 딱 게

뿌리 주꾸마

니 갈라카는 데 마다

나 뚠 그 꼬슬

사부 자기 삐대발꼬

가뿌래이

내 꼬라지가 비기 시러

갈라 카 몬

내사마 때리 직이 삔다 케도

안울끼다.

 

 

충청도 버전~~~~~~~~~~~~~~~~

이제는 지가 역겨운 감유

가신다면유 어서 가세유

임자한테 드릴건 없구유

앞산에 벌건 진달래

뭉테기로 따다가 가시는

길에

깔아드리지유

가시는 걸음 옮길 때마다

 저는 잊으세유 미워하지는

마시구유

가슴 아프다가 말것지유

어쩌 것시유

그렇게도 지가 보기가

사납 던 가유

섭섭혀두 어쩌것시유

지는 괜찬혀유 울지

않겄시유

참말로 잘가유

지 가슴 무너지겼지만

어떡허것시유 잘먹고

잘 살아바유.

 

전라도 버전~~~~~~~~~~~~~~~~

나 싫다고야

다들 가부더랑게

워메~나가 속상하겨 주딩

다물고 있을랑께

거시기 약산에 참꽃

허벌라게 따다가 마리시롱

가는 길 가상에 뿌려줄라니께

 

가블라고 흘때마다

꼼치는 그 꽃을 살살 발고

가시랑께요

나가 꼴 빼기 시러서

간다 혼담서

주딩이 꽉 물고 밥 못 쳐묵을

 

때까지안 올랑께

신경 쓰덜 말고 가부러랑께

겁나게 괜찮응께 워메~

참말로  괜찮아브려 ㅈ

뭣 땀시 고로코름 허야

써것쏘이 ?

나가 시방 거시기가

허벌나게

거시기 허요이~~

 

 

 

출처 : 청웅초등학교 37회 | 글쓴이 : 깔끄미(박남순) | 원글보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