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댓글수2

이별 



  장영훈



떠나 가는 것입니다

순대가 돌돌 말아

입으로 가듯이

그대는 피흘리며

절규를 했지만

인간은 환경이 그래서

그때뿐 외면 합니다

그렇게 떼어 놓기 어려운 사랑이었다고

말했을뿐 

떠나 가는 것입니다

대신 그 아들은 그렇게

사랑에 고뇌를 맛봅니다

못다한 사람의 악연을

처절히 겪으며

떠나 가는 것입니다

달콤 한 사과가 입으로 들어 가듯

우리의 인간은 돌아서며

잊어 버리는 아주 얄미운 존재들 입니다

모든것은 이별 끝에 온다고 하지요

가는 것입니다 그렇게 ....

합장을 하는  모르는

그대를 보며 

얼마나 많은 사랑이

또 흘러 갔을까

그렇게 담고 담습니다

푸른 시냇 물처럼 ....

맨위로

http://blog.daum.net/poet1069/1376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