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설거지할 때 발받침대 쓰면 '척추피로증후군' 예방

작성일 작성자 푸른들

 

척추 
명절에는 오랜 부엌일과 장시간 운전 등으로 척추피로증후군을 겪기 쉽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명절 연휴만 지나면 한동안 허리 통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있다. 척추피로증후군이 흔한 원인 중 하나다. 척추피로증후군이란 오랜 시간 앉아 있어 몸이 찌뿌둥해지고, 목과 어깨에 힘이 들어가 뻐근하고, 허리에 통증이 생기는 등 척추에 피로감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대개 허리에 전달되는 하중은 서 있을 때보다 앉아있을 때 30%가량 더 커진다. 게다가 같은 자세로 앉아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목과 어깨 근육이 굳어지면서 혈액순환이 저하되고, 피로물질이 쌓여 피로감이 심해진다.

명절에는 음식을 준비하면서 양반다리, 다리를 한쪽으로 꼰 자세, 무릎 꿇은 자세를 많이 취해 척추피로증후군이 생긴다. 오랜 시간 운전하는 것도 원인이다. 안양국제나은병원 정병주 원장은 "목, 어깨, 허리에 뻐근한 느낌과 함께 통증이 찾아오면 척추피로증후군을 의심해야 한다"며 "50대 이상은 명절 후 심해진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허리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등을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척추피로증후군을 예방하려면 장거리 운전을 할 때 최대한 옷을 가볍게 입고 한 시간마다 차에서 내려 스트레칭하는 것이 좋다. 운전 자세도 중요하다. 운전자는 의자 등받이를 너무 뒤로 젖히거나 앞으로 당기지 말아야 한다. 등과 엉덩이를 등받이에 기댄 상태로 15도 정도 유지하는 것이 적당하다. 부엌일을 할 땐 가능한 한 식탁을 이용해 의자에 앉아서 하는 것이 좋다. 설거지할 때도 받침대를 놓고 발을 한쪽씩 번갈아 올리면 허리 통증을 줄일 수 있다. 차례상같이 무거운 물건을 들 때는 반드시 여러 사람과 함께 들어 허리에 가는 부담을 최소화해야 한다.

정병주 원장은 “명절이 끝난 후에는 충분히 휴식을 취해야 후유증 없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며 "설 연휴를 보낸 후 일주일 이상 통증이 지속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01/2019020101397.html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