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양평 물소리길2코스/터널이 있는 기찻길

작성일 작성자 푸른들

 

장마철 인데 하늘이 너무 맑다.

신원역 앞에 물소리길 2코스를 알리는 이정표.

남한강변 길.

강변에서 내륙으로.

철로 옆으로.

자전거와 겸용길.

왼쪽으로 도보 전용길 새롭게 조성된 길이다.

체험학습을 하러 가는듯.

평상에서 쉬어간다.

물고기 잡는 체험.

고래실마을 논 풀장.

산촌의 아름다운 풍경.

종일 흐리다 했는데 종일 쾌청이다.

찻길은 없어도 도보길은 있다.

도곡저수지로 오르는 길.

산속의 도곡 저수지.

도곡저수지 위의 산길을 계속 오른다.

산길을 한참 오른뒤 국수역으로 향하는 이정표가 반갑다/하산을 하는 지점.

울창한 숲길.

청계산 형제봉이나 국수역 가는 거리가 비슷.

하산을 하니 멋진 풍경을 만나고.

국수역으로 가는길.

국수역이 보이고.

국수역으로 안가고 아신역 가는 자전거 겸용길로 간다.

북포1리 마을회관을 지나고.

시원한 원복터널 지나고.

마을 풍경도 보고.

두번째 기곡터널도 지나고.

그늘이 있으면 다 좋다.

양평물소리길 2코스 신원역에서 출발을 한다.코스가 바뀌고 난뒤에 처음가는 2코스라 어떻게

변한 길로 가는지 흥미를 느끼며 걷는데 강변길에서 청계산으로 가는 길로 코스가 바뀌었는데

농촌 풍경이 마음에 들고 도곡저수지에서 산으로 가는길은 조금 난이도가 있다.

하산하는 숲길은 시원해서 좋고 국수역 옆을 지나는 길도 바뀌었다.자전거 겸용 도로를

이용해 아신역 까지 가는데 아주 쉽게 갈수가 있다.아신역에 도착해 9.9k 도보를 마친다.

바뀐 길이 개인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거 같고 거리는 무난하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삶의 나그네  -길객-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