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선선한 가을, 갑자기 ‘식욕’ 증가하는 이유는?

작성일 작성자 푸른들

 

햄버거 먹는 여성 사진 
가을이 되면 기온 저하, 가을 우울증 등으로 인해 여름철보다 식욕이 증가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말도 살찌는 계절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가을만 되면 식욕이 끊이지 않고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는 추석까지 있어 체중이 늘기 쉽다. 선선해지면 갑자기 식욕이 왕성해지는 이유와 대처법에 대해 알아봤다.

◇추운 날씨가 식욕 부른다

가을은 체온이 갑자기 떨어지면서 포만중추에 대한 자극이 약해진다. 음식을 먹을 때 생기는 열이 포만중추를 자극해야 식욕이 사라진다. 하지만 체온이 갑자기 떨어지면 포만중추가 자극되는 온도까지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따라서 실내에서 먹거나 옷을 입어 체온을 적당히 올리면 포만중추를 자극할 수 있어 쉽게 포만감을 느낀다.

시원한 날씨에는 야외활동하기 좋아 활동량이 자연스레 증가한다. 이때 에너지 보충을 위해 식욕이 커지는 것이 원인일 수도 있으며, '가을이 되니 식욕이 증가한다'는 심리적 믿음 자체도 원인 중 하나다.

◇'가을 우울증'이 원인일 수도

일조량 부족으로 나타나는 가을 우울증은 식욕감퇴나 불면 등 일반적인 우울증과는 다른 양상을 보인다. 폭식으로 인한 체중증가, 수면 과다, 무기력 등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일반적으로 계절성 우울증을 앓은 적이 있는 사람, 가족력이 있는 경우, 알코올 중독자 등이 취약하다.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을 우울증에 좋은 예방법은 햇빛이다. 일광욕을 많이 하면 신체 리듬을 정상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따라서 일조량이 줄어드는 계절에는 산책이나 가벼운 운동으로 햇빛을 쬐는 시간을 늘리면 좋다. 가을 우울증은 보통 시간이 지나면 완화되지만,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권장된다.

◇식사는 20분 이상, 관자놀이 마사지 도움

왕성해진 식욕을 줄이려면 식사에 20분 이상 투자하는 것이 좋다. 우리 몸에는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렙틴’ 호르몬이 있다. 렙틴이 분비되려면 위에 음식물이 들어가고 20분이 지나야 한다. 20분 내로 빨리 식사를 하면 렙틴이 충분히 분비되지 않아 포만감을 못 느낄 수 있다.

식사 전에 과일이나 채소를 먹는 것도 방법이다. 과일과 채소에 많은 섬유질은 포만감을 느끼는데 도움을 줘 식사량을 줄일 수 있다. 미국 코넬대학교 소비자행동학과 연구팀이 124명을 대상으로 과일을 먼저 먹는 그룹과 달걀과 베이컨 등을 먼저 먹는 그룹으로 나눠 관찰한 결과, 과일을 먼저 먹는 그룹이 달걀과 베이컨 등을 먼저 먹는 그룹보다 칼로리를 적게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06/2019090601829.html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