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사망률 높은 간암, 70% 는 '이 질환' 거쳐 진행… 미리 잡아내려면

작성일 작성자 푸른들

 

간에 청진기 댄 그림 
간염은 간암 원인의 7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에 간염 예방에 신경 쓰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간암은 사망률이 전체 암 2위를 기록할 정도로 예후가 좋지 않은 암이다.

간암은 대부분의 암과 마찬가지로 초기에 거의 증상이 없다. 증상이 있더라도 이미 있던 만성간질환 증상으로 오인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엄순호 교수는 "증상이 나타나서 발견될 정도의 간암은 이미 많이 진행된 상태로 완치율이 낮고 치료 경과도 좋지 않다"고 말했다. 간암에 의한 신체 증상은 식욕부진, 전신권태감, 체중감소, 상복부 불편감고 통증, 황달, 토혈, 하혈 등이다.

최근에는 다행히도 건강검진을 받다가 간에 혹이 있다는 지적을 받고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엄순호 교수는 "간이 있는 부위에서 덩어리가 만져지거나, 건강검진 초음파검사에서 혹이 보이거나, 혈액검사에서 암표지자가 증가되어 있으면 간암을 의심한다"며 "간암으로 의심이 되면,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혈관촬영 등 영상검사를 통해 확진하며, 영상검사와 혈액검사로 진단이 불확실한 경우에는 조직검사를 통해 간암을 확진한다"고 말했다.

간암은 크게 '간세포암종'과 '담관암'으로 구분되며 우리나라에서는 간세포암종이 간암 발생 건수의 80%를 차지한다. 간암이 진단되면 암의 진행정도에 따라 간세포암종은 수술적 절제, 간이식, 고주파열치료, 경동맥 화학색전술, 방사색전술, 방사선 치료, 항암화학요법 등 다양한 치료법이 적용될 수 있으며, 담관암은 수술과 방사선치료, 항암화학요법이 시행된다. 조기에 발견된 간암은 완치가 가능하며, 간암 절제가 가능하고 간이 딱딱해지는 간경변증이 심하지 않은 경우 우선적으로 간절제술을 고려한다. 간이식은 암 덩어리뿐 아니라 간암의 원인이 된 병든 간을 완전히 제거하고 새로운 간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간세포암종의 가장 이상적인 치료법이지만 1~2기 의 조기 간암에서 주로 적용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인 간세포암종 환자의 85%는 B형 또는 C형 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어있을 정도로 간염 바이러스는 간암의 중요한 원인으로 작용한다. 대한간암학회에 따르면 B형간염은 간암 원인의 72%, C형간염은 11%를 차지한다. 엄순호 교수는 "간염을 치료함으로써 간질환의 진행을 정지시키고 간암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B형간염 환자는 병을 확인한 순간부터 1년에 한 번씩 간 초음파 검사 등을 받고, 40세 이상이나 간경변증 환자는 6개월에 한 번씩 검사를 받아야 한다.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간염 진행 상황을 알고 적절히 대비하며, 혹시 간암이 생기더라도 조기발견과 치료를 통해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반대로 C형간염은 이런 검진에 포함돼있지 않아 환자의 65%가 자신의 병을 모른다. 간암 위험이 높아지는 40세 이후에는 C형간염 검사를 한 번쯤 해보는 것이 좋다. 평소 과음이나 비만을 막는 것도 중요하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30/2019093001004.html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