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따끈따끈 최신 연구] "낙천적인 사람, 뇌졸중·심장마비 위험 낮다"

작성일 작성자 푸른들

 

美 연구진, 23만명 추적 조사

긍정적으로 살면 건강에 좋다는 대규모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세인트루크병원 연구에 따르면 낙천적인 성격을 가진 사람은 뇌졸중, 심장마비에 걸릴 확률이 낮았다.

세인트루크병원 앨런 로잔스키 교수 연구진은 낙천적인 성격과 질병 발생률의 연관성을 조사하기 위해 23만명을 평균 14년 동안 추적했다. 낙천적인 성격은 심리척도 설문조사를 통해 평가했다. 그 결과, 낙천주의자는 뇌졸중과 심장마비에 걸릴 확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35% 낮았고 암·치매·당뇨병 등 다른 질환으로 인해 사망할 확률도 14%나 낮았다. 앨런 교수는 "낙천적인 성격이 주는 건강 효과는 10대부터 90대까지 모든 연령대에서 동일하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기사 관련 일러스트
연구진은 낙천적인 사람이 건강한 이유로 3가지를 들었다. 첫 번째로 자신의 건강을 다른 사람보다 적극적으로 관리했다. 두 번째로 스트레스에 유연하게 대처한다. 스트레스는 심장에 무리를 주고, 우울증·불안감을 유발하지만 낙천주의자는 감정 조절을 잘해 자신을 스트레스로부터 잘 보호했다. 세 번째로 낙천적인 사람은 부정적인 사람보다 장수 유전자 '텔로미어'를 보호하는 능력이 더 컸다. 앨런 교수는 "실제로 보스턴대학 연구에서 낙천주의자는 85세 이상까지 장수할 확률이 비관론자보다 높았다"며 "낙천주의는 예로부터 건강 수칙으로 알려진 만큼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04/2019100400017.html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