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나들길 16코스/창후항->계룡돈대

댓글수70 다음블로그 이동

경기도길

강화나들길 16코스/창후항->계룡돈대

푸른들
댓글수70

강화버스터미널서 32번 버스 10시40분 출발.
35분 정도 걸려 창후리 종점에 도착하니 16코스 이정표가 바로 보인다.
창후항의 점포들이 보이고.
한가로운 포구의 풍경.
갈매기가 많이도 있다.
오늘 도보여행할 16코스를 살펴보고.
강화나들길 16코스 서해 황금 들녘길을 시작하고.
이정표를 확인 하면서 간다.
별립산을 배경으로.
갈대숲길,
수로에 낚시하는 꾼들도 보이고.
제방길에 금계국이 곱게 피였다.
별립산이 가깝게 보이고.
꽃길이 길다.
멀리 교동도의 월선포구가 보이고.
바닷가 바람에 더운줄 모르고 간다.
바다 건너 석모도가 가까이 보이고.
수로 시설도 잘 되어있고.

강화나들길 16코스를 가기위해 구래 전철역에서 90번 버스로 45분만에 강화버스터미널에 도착해  10시 40분에

출발하는 창후리행 32번 버스를 갈아타고 35분만에 도착한 종점인 창후리 버스정류장에서 16코스 서해 황금들녘 길을

시작한다. 창후항을 둘러보고 바닷가의 긴 제방으로 이정표는 안내를 한다. 서울과는 기온이 몇도 낮은데 바람이 불어

시원함을 느끼니 그늘이 없는 제방길 에서도 더위를 느끼지 않고 기분좋게 도보를 즐길수가 있어 좋았다. 

진행 방면 오른쪽에는 교동도와 석모도가 보이는 바다 왼쪽에는 들녘인 망월평야가 펼처진 모습 그리고 중간에 

망월돈대와 계룡돈대가 파주꾼 처럼 길객을 맞이하고 계룡돈대의 그늘에서 쉬어가니 어디 소풍을 왔다는 느낌이 든다.

 

삶의 나그네  -길객-

맨위로

http://blog.daum.net/prndle/459737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