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경색, 골든타임 지나도 치료효과 있다"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좋은자료모음

"뇌경색, 골든타임 지나도 치료효과 있다"

푸른들
댓글수1

최대 10일까지 혈관개통술 효과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은 뇌경색 치료의 골든타임이 지났다 하더라도 10일이라는 긴 기간에 걸쳐 치료효과가 유지됐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뇌경색 발생 후 최대 10일까지도 혈관개통술 효과가 있으므로, 늦더라도 치료받아야 한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김범준 교수팀은 뇌경색 환자 중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을 받은 환자와 그렇지 않고 약물치료를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해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뇌로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손상되는 뇌졸중은 크게 뇌경색(허혈성 뇌졸중)과 뇌출혈(출혈성 뇌졸중)로 나뉜다. 이중 뇌경색은 혈액 및 산소공급을 받지 못한 뇌세포가 괴사한다. 죽은 뇌조직은 어떠한 방법으로도 다시 살릴 수가 없어 빠른 시간 내에 막힌 혈관을 열어 혈류를 공급하는 것이 뇌경색 치료의 핵심이다.

막힌 혈관을 열기 위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방법으로는 정맥에 혈전 용해제를 투여해 혈전(피떡)을 녹이는 ‘정맥 내 혈전 용해술’이 있지만 용해제 지속시간이 짧아 혈전 양이 많거나 큰 혈관인 경우 한계가 있다.

이를 보완하는 방법이 동맥으로 직접 관을 삽입해 막힌 뇌혈관을 찾고, 혈전을 제거하는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이다. 급성 뇌경색 치료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인정되고 있지만, 뇌경색 치료의 골든타임인 증상 발현 후 6시간 내로 혈관을 재개통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부터 최근에는 16시간 혹은 24시간까지 치료가 효과적일 수 있다는 결과들이 나오고 있다.

이에 김범준 교수팀은 뇌경색 증상 발생 이후 많은 시간이 경과한 후에도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이 효과적 일 수 있다’는 가설을 세워 연구를 진행했다.

교수팀은 2012~2018년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한 뇌졸중 환자 8032명의 데이터를 확인했고, 증상이 발생한 뒤 16시간에서 최대 10일까지 경과된 후 내원한 대혈관 폐색 뇌경색 환자 150명(평균 연령 70.1세)을 대상으로 치료 예후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 150명 중에서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을 받은 환자는 총 24명 이었으며, 그 외 126명은 항응고제 및 항혈소판제제 등의 약물치료를 받았다. 치료방법에 따른 두 그룹의 예후를 확인하기 위해 신체기능장애를 평가하는 수정랭킨척도(mRS) 점수를 비교했다.

분석 결과, 혈관 재개통 치료 그룹에서는 54.1%, 그렇지 않은 그룹에서는 33.3%가 기능적인 독립성을 의미하는 mRS 0~2점 수준에 도달했다. 두 그룹의 기능적 예후가 개선돼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될 확률이 혈관 재개통 치료 그룹에서 11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치료’ 그룹에서 증상이 없거나 일상생활이 가능한 환자(mRS score 0-2점)의 분포가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혈관 재개통 치료를 받은 환자는 뇌출혈 발생 위험성이 4배 높아 뇌출혈을 주의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범준 교수는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은 뇌경색 치료의 골든타임이 지났다 하더라도 10일이라는 긴 기간에 걸쳐 치료효과가 유지됐다는 사실을 확인한 연구”라며 “증상 발생 후 많은 시간이 경과했더라도 죽지 않은 뇌조직이 남아 있을 수 있고, 이를 놓치지 않고 적시에 혈전을 제거한다면 환자가 겪을 장애와 고통을 경감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혈관 재개통 치료는 모든 환자에게 적용해 효과를 볼 수 있는 치료는 아니다”며, “뇌출혈과 같은 합병증을 초래할 수도 있는 만큼, 의료진은 이 치료를 통해 환자의 증상이 개선되고 회복 가능성이 높은지 신중히 고민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의사협회 신경학 저널(JAMA Neurology) 8월 10일자에 게재됐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14/2020081402326.html

맨위로

http://blog.daum.net/prndle/459748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