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날 숲에 드니 청원 이명희 내 영혼의 춤사위 언제 한번 저토록 푸른 적 있었던가? 온 숲을 스치는 바람 건들면 굴러 떨어질 허수한 마음을 흔든다 질박한 이름이 정스러운 쥐똥나무 아래 핀 원추리 꽃 같은 사람 골을 매운 안개 속 꿈꾸듯 서있는 신기루 같은 사람 가없는 초록의 길 열어놓고 숨은 듯 살고 있는 얼룩진 그림자를 부르고 있다 그 오랜 침묵의 강 첨벙첨벙 건너와서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