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별 그리고 그리움 ♡


           - 詩 : 美風 김 영 국 -


별빛이 까만 밤을 깨우고
하나둘씩 밤하늘에 수를 놓으면
못다 한 사랑 이야기 작은 별이 되어
그대 창가에 머물고 있습니다.

스치듯 떠오르는 그리움에
그대 모습 별빛에 그려보면
어느새 맺혀오는 눈물이
그대 사랑에 반사되어
까맣게 가슴을 태우고 말았습니다.


오늘따라 유난히도 반짝이는 별빛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날을 지새우며
그대 오실 날만 기다려지는
애타는 사랑이고
애잔한 그리움의 별빛이었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