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을 닮아 버리 그대 / 최영복 골목길에서 우연히 마주친 눈빛 왠지 낯설지 않은 모습이 가는 걸음 잡아두고 저만큼 가는 그대 뒤 모습 바라보며 서있다 어디서 보았을까 어디 사는 누구이기에 내 마음을 이렇게 설레게 할까 잠시 흐린 기억 속을 서성이다 다시 사라지고 혼란스러운 머릿속은 안갯속을 헤매는 것 같고 애써 아니라고 잊어버리려고 하면 다가와 활짝 웃는 그 모습이 너무 닮아버린 옛사랑의 기억 들이 꿈처럼 스쳐 지나간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