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르고  불어도  **







부르고 불러도


가슴속에 파고드는 바람은

문득 이름 하나를 기억해 내며

또 그렇게 습관처럼

소리도 없이 불러 봅니다



아주 오래전엔 소중했었던

시간에 기대여 잊고 살았던 그 이름

부르고 불러도

대답없을 그 이름을

가슴 산야에메아리가 되도록

소리쳐 불러 봅니다



정해진 인연앞에

시간은 스쳐 지나가

같은 길을 가게 하지 못하고

난 이곳에서

넌 그곳에서

다른 그리움으로 사는 일이

이미 정해놓은 길이라해도

사는 동안 쉽게도 지나가는 나날들이

널 잃어 버리고 사는

지독한 절망속에 지나가는 시간이니

여전히 난

그의 이름을

부르고 부르며 가슴숲을 헤 메이고 삽니다



가끔 아니 어쩌면 매일

부르고 불러도 대답없는너에게 
그리움의 흔적 하나씩을
 보내고 있는 
작은 습관으로 난 영영 살테니...

  


--  불변의흙  **





cb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