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0월 28일 오전 05:36

댓글수7 다음블로그 이동

2012년 10월 28일 오전 05:36

불변의 흙
댓글수7

** 나이가 가져다 준 선물 **






젊은 날에 받은 선물은 그냥 고맙게 받았지만 지금은, 뜨거운 가슴으로 받는다

젊은 날의 친구의 푸념은 소화해내기가 부담이 되었지만 지금은, 가슴이 절절해져 오는 것을 느낀다

젊은 날에 친구가 잘되는 걸 보면 부러움의 대상이였지만

지금은, 친구가 행복해하는 만큼. 같이 행복하다

젊은 날에 친구가 흐트러진 모습을 보여주면 이해하기 힘들었지만 지금은, 오히려 자연스럽다

젊은 날의 친구의 아픔은 그냥 지켜만 볼 수밖에 없었지만 지금은, 나의 아픔처럼 느껴진다

젊은 날의 나의 기원는 나를 위한 기원이요

나를 위해 흘린 눈물의 기원이였지만 지금의 기원은 남을 위한 기원에 눈물이 더 뜨겁다 젊은 날의 친구는 지적인 친구를 좋아했지만 지금의 친구는 눈으로 느낌으로 통하는 마음을 읽어주는 편안한 친구가 좋다

- 모셔온글-

맨위로

http://blog.daum.net/pyw4650284/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