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영토한계 공민왕때 요동정벌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KOREA HISTORY 한민족 역사/고려

고려영토한계 공민왕때 요동정벌

DREAM
댓글수0

<고려의 대륙 9성(大陸九城)을 왜 반도 9성(半島 9城)이라 하나 ?>


- 출처 : 국사광복의 횃불 187페이지
- 글쓴이 : 김영호


단제 신채호(丹薺 申采浩)는

“고려사지리지에 두만강 건너
700리 선춘령 밑에 윤관이 세운 정계비(定界碑) 가 있는데
9성의 위치가 왜 함흥평야로 내려오는가 ?“

하며

“조선역사상 1,000년 이래 제일 대사건”
속에서 지적하고 있다

물론

뒷날의
공양왕(恭讓王) 실록이나 세종실록 등에서

공험진은
두만강 이북 간도성에 있는 선춘령이며
그곳에 “윤관이 세운 비”가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공양왕 4년에
올랑합(兀良哈)과 알도리(斡都里)족에 속하는
(兀 : 우뚝할 올, 斡 : 관리할 알)
여진인들이 래조(來朝)했을때

그들의 말중에
“시중(侍中) 윤관이 우리영토를 평정하시고 비를 세워 고려의 경계를 하시었다”
는 구절이 있다

그들 부족은
윤관 북벌 당시 동만주 송화강 하류(北伐當時東滿洲松花江下流)쪽으로
쫒겨난 족속이었다

그러므로
그들이 말하는 정계비는 두만강 이북에 있다는 뜻이다

세종실록에는
“거양성 선춘령에 윤관의 입비처(立碑處)가 있고
비문에는 고려지경(高麗之境)이란 넉자가 새겨져 있다 한다“

선춘령에서
수빈강(愁濱江)을 건너가면
(-> 수빈강(愁濱江) : 흥개호 인근에 있을 것으로 추정, 찾는중)

옛 성지(城址)가 지금도 남아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일본사적 지내굉(日本史賊 池內宏 : 역사도적놈 일본인 지내굉)이
(宏 : 크다 굉)

9성이 두만강 이북에 있지 않고 함흥평야에 있다고
“날조”한 것을






(1) 교과서 상의 윤관의 9성 위치
-> 일본 "지내굉"의 조작된 위치를 그대로 차용하고 있다

 

(2) 각종사서에 기록된 윤관의 9성 위치
-> 우리의 사서의 기록 등에 의하면 윤관의 9성은 두만강 북쪽에 있어야 한다

 

 

(3) 역사 도적놈들 : 이들은 공통적으로 역사 도적놈들이다
-> 상기 지도 노란선은 송령산맥 - 철령위 - 화주 - 고려모 - 선춘령을 연결하는 선이다
-> 고려의 강역은 과연 어디까지 였는가 ?

(4) 기타 확인중

- 세종실록 등 원문 확인후 스캔받아 올리겠음
- 수빈강 위치는 확인중(이 북쪽에 고려의 성이 있었을 것이다)
- 이름도 이상한 지내굉은 추적중



(참고 : 기존 게시물)


선춘령(先春嶺)의 고려 비석 -> 고려 경계는 두만강 북쪽 700리


(출처) 다음 카페에 “갈릭브레드 님”이 올려주신 글 (지도 등 운영자 일부재편집)


<선춘령(先春嶺)의 비석>

 

척경입비도(拓境立碑圖) -> 고려대 박물관 소장

 

 

고려 예종 2년(1107) 평장사 윤관(尹瓘, ?-1111) 등이
17만 군사를 이끌고 여진족을 물리친 뒤
국경을 넓혀 그곳에 육성을 쌓고,

마침내
선춘령(先春嶺)에 '고려지경(高麗之境)' 네 글자가 새겨진 비를 세움으로써
경계를 삼은 사실을 그린 것이다


그렇다면 선춘령(先春嶺)의 위치는 어디일까요?

다음의 古地圖를 봅시다

 

 

선춘령(先春嶺)의 비석은 두만강의 북쪽에 있습니다.

현재의 지도로 보겠습니다.  
지금 현재 선춘령(先春嶺)의 비석은 어디있을까요?

 

 

1900년초 일본이 작성한
'통감부 임시 間島 파출소 기요' 극비보고서 이책에는 아주 중요한 실마리가 있습니다.

"중국 연길국자가 서쪽 1리반 지점에 있는 포이하통하 강물에서
커다란 석비를 발견 하였는데 비문의 대부분은 알아 볼 수 없고
남은 20여자의 글자 중 다행히 무자년이라는 기록을 알 수 있다"

'무자년은 고려 예종 삼년으로 윤관이 비를 세운 해와 일치한다'
지금의 그 비석은 중국에 의해 사라져버렸습니다.

“高麗之境” 4글자가 씌여져 있었던 그 비석을 꼭 찾아 보고 싶습니다.

 


(완)


 

 

(운영자 추가게시 자료)



(고려의 동북쪽 경계는 함경남도가 아니라 두만강 북쪽 700리 밖)



지금까지는
고려 동북 경계는 함경남도 정도로 배워 왔으나
고려사와 고지도는 두만강 북쪽 700리 임을 나타내고 있다.

고려사 권46에 의하면
서북쪽은 압록강,
동북쪽은 선춘령을 경계로 하고 있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선춘령에 대해서는

중앙도서관 소장 한 61-77(고지도) 및
규장각 소장 고 4709-89-2(고지도)에 의하면

두만강 북쪽 700리에 있는 것으로 표기되어 있다

 

 

그림을 보면
위쪽 원안에 선춘령(지금은 윤관비로 표기)이 있으며
아래 원이 두만강 표시이다

서북쪽 압록강을 현재의 압록강으로 볼수 있지만
만주원류고 신라항목과 고려사 137권 철령위 및 고려사 42권에 동령부 기록에 의하면
현재의 요하가 압록강으로 불리웠음을 밝히고 있다

고려강역에 대한 재검토가 요구된다

(강감찬 장군의 구주대첩은 만주에서 일어난 전쟁일 가능성이 높다)


오재성 선생님이 보내주신 글에 운영자가 지도 등을 첨부하여 설명한 글임

 

 

(참고지도)

 

 

 

 

 

 

태조 왕건에 의해 이룩한 고려 통일삼국을 이룩함

 

고려왕조 연대표  (고려시대(高麗, 918~1392, 473년간, 총 34대)

1,태조
(太祖, 877~943) 918~943
이름은 왕건(王建). 신라 궁예의 부하로, 부하에게 옹립되어 송도에 도읍을
정하고 왕위에 오름. 935년 신라와 후백제를 멸망시키고 삼국을 통일함
2,혜종(惠宗, ?~945)943~945
휘는 무(武). 태조의 맏아들. 대광인 왕규(王規)의 음모에 신경쓰다 병사함.
3,정종(定宗, 923~949)945~949
왕규의 난을 평정하고 불교를 숭상함. 서경(평양)에 왕성을 쌓고 천도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죽음.
4,광종(光宗, 925~975)949~975
휘는 소(昭). 자는 일화(日華). 노비 안검법을 제정하고, 후주에서 귀화한
쌍기(雙冀)의 건의에 따라 과거제를 실시함.
5,경종(景宗, 955~981)975~981
휘는 주(인宙). 자는 장민(長民). 광종의 아들. 전시과를 제정함. 방탕한
생활로 정사를 돌보지 않았음.
6,성종(成宗, 960~997)981~997
휘는 치(治). 문물제도를 정비하고, 유교를 국가지도의 원리로 삼아
중앙집권적 봉건제도를 확립함.
7,목종(穆宗, 980~1009)997~1009
휘는 송(誦). 경종의 맏아들. 전시과를 고치고 학문을 장려하는 등 치적이
많았으나 강조(康兆)에게 피살됨.
8,현종(顯宗, 992~1031)1009~1031
휘는 순(詢). 천추태후의 강요로 중이 되었다가 강조의 옹립으로 즉위함.
거란의 침입으로 혼란하였으나, 강화하여 국내가 안정되고 문화가 발전함.
9,덕종(德宗, 1016~34)1031~1034
휘는 흠(欽). 왕 2년에 천리장성을 쌓고, 국사편찬 사업도 완성함.
10,정종(靖宗, 1018~46)1034~1046
휘는 형(亨). 거란의 침입에 대비하여 천리장성을 쌓고, 장자 상속과 적서
구별을 법으로 정하였음.
11,문종(文宗, 1019~83)1046~1083
휘는 휘(徽). 자는 촉유(燭幽). 많은 법류을 제정하여 내치의 기초를 닦음.
학문을 좋아하고 서예에 능함.
12,순종(順宗, 1046~1083)1083  문종의 맏아들로 즉위한 해에 죽음.
13,선종(宣宗, 1049~1094)1083~1094
휘는 운(運). 문종의 둘째 아들. 동생인 대각국사 의천(義天)이 중국
송나라에서 불경을 연구하고 오는등 고려문화의 융성기를 이룸.
14,헌종(獻宗, 1084~1097)1094~1095
휘는 욱(昱). 즉위하자 이자의(李資義)의 난을 평정하고, 다음해에 신병으로
숙부에게 왕위를 물려줌.
15,숙종(肅宗, 1054~1105)1095~1105
문종의 셋째아들. 조카인 헌종을 폐위 시키고 즉위함. 해동통보를 주조하여
화폐제도를 시작, 고려의 황금시대를 이룸.
16,예종(睿宗, 1079~1122)1105~1122
휘는 우. 학문을 좋아하여 학교를 세우는 등 학문을 크게 진흥 시켰음.
17,인종(仁宗, 1109~1146)1122~1146
휘는 해(偕). 어린 나이로 즉위하여 이자겸의 난, 묘청의 난 등을 격었으나
선정을 베품. 김부식에게 삼국사기를 편찬케 함.
18,의종(毅宗, 1124~1173)1146~1170
휘는 현(晛). 인종의 맏아들. 무신을 천대하고 문신을 우대하다
정중부(鄭仲夫)의 난이 일어나 폐위되고, 명종 3년에 경주에서 살해됨.
19,명종(明宗, 1131~1202)1170~1197
휘는 호(皓). 의종의 동생. 정중부의 추대로 즉위하고 최충헌(崔忠獻)에
의하여 쫏겨남.
20,신종(神宗, 1144~1204)1197~1204
휘는 탁(晫). 인종의 다섯째 아들로 최충헌이 옹립한 왕임.
21,희종(熙宗, 1181~1237)1204~1211
휘는 영. 신종의 맏아들. 최충헌을 없애려다 오히려 쫏겨남.
22,강종(康宗, 1152~1213)1211~1213
휘는숙(璹), 정, 오. 명종의 맏아들. 명종과 함께 쫏겨났다가 최중헌에게
옹립되어 왕위에 오름.
23,고종(高宗, 1192~1259)1213~1259
몽고의 침입을 받아 강화로 천도한 뒤 28년동안 항쟁 하였으나 결국 굴복함.
몽고를 불교의 힘으로 격퇴하기 위하여 팔만대장경을 조판함.
24,원종(元宗, 1219~1274)1259~1274
휘는 정(禎). 몽고에 굴욕을 당한 뒤 즉위. 임연(林衍)의 난, 삼별초의 난
등으로 화평한 날이 없었음.
25,충렬왕(忠烈, 1236~1308)1274~1308
원(元)나라에 굴복하여, 원의 제국공주를 왕비로 맞아들이는 등 원나라의
지나친 간섭을 받았음.
26,충선왕(忠宣, 1275~1325)1308~1313
휘는 장(璋). 몽고 황실의 딸과 결혼하고 1298년 왕위에 올랐으나 7개월만에
충렬왕이 다시 복위. 이후 10년간 원나라에 머물다 다시 즉위하여
원나라에서 국정을 봄. 고려와 원나라의 학문교류에 힘을 씀.
27,충숙왕(忠肅, 1294~1339)1313~30, 32-39
휘는 도(燾). 정사에 염증을 느껴 아들 충혜왕에게 양위하였다가 행실이
좋지 않자 2년만에 복위함.
28,충혜왕(忠惠, 1315~1344)1330~32, 39-44
휘는 정(禎). 행실이 좋지 않아 정사를 혼란에 빠뜨렸음. 원나라로 귀양을
가다 병사함.
29,충목왕(忠穆, 1337~1348)1344~1348
휘는 흔(昕). 원나라에 볼모로 있다가 8세에 원나라에 의하여 즉위함.
어머니 덕녕공주(德寧公主)가 섭정함.
30,충정왕(忠定, 1337~1352)1348~1351
휘는 저. 12세에 즉위하여 외가친척인 윤시우(尹時遇)와 배전(裵佺)
등으로 인해 정치가 문란해지고, 왜구의 침입이 잦아 3년만에 폐위됨.
31,공민왕(恭愍, 1330~74)1351~1374
원나라 배척운동을 벌여 친원파인 기(奇)씨 일족을 제거하고, 빼앗긴
영토를 수복하여 국위를 떨침. 말년에 왕비인 노국공주가 죽자 정사를
그르쳐 최만생 (崔萬生)과 홍륜(洪倫)에게 시해 당함.
32,우왕(禑, 1364~1389)1374~1388
공민왕의 아들. 10세에 즉위하나 1388년 위화도에서 회군한 이성계에게
폐위됨.
33,창왕(昌, ?)1388~1389
이성계 등이 우왕을 내쫏은후, 창왕을 내세웠으나 1년만에 강화도로
쫏겨나 10세때 시해됨.
34,공양왕(恭讓, 1345~1394)1389~1392
휘는 요. 이성계 일파에 의해 왕위에 올랐으나 실권을 빼앗기고,
정몽주가 살해당한 후 폐위 당하고 고려는 멸망함

 

 

 

 

 조선

 

1대-태조(1392-1398)

휘는 성계(成桂). 고려말 무신으로 왜구를 물리쳐 공을 세우고, 1388년 위화도 회군으로 고려를 멸망시키고 92년 조선왕조를 세움.



2대-정종(1398-1400)

휘는 방과(芳果). 사병을 삼군부에 편입시킴. 즉위 2년만에 방원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상왕이 되었음.



3대-태종(1400-1418)

휘는 방원(芳遠). 태조가 조선을 세우는데 공헌하였으며, 왕자들의 왕위 다툼(왕자의 난)에서 이겨 왕위에 오름. 여러 가지 정책으로 조선왕조의 기틀을 세움.



4대-세종(1418-1450)

휘는 도. 태종의 셋째아들. 집현전을 두어 학문을 장려하고, 훈민정음을 창제하고, 측우기, 해시계 등의 과학기구를 창제케함. 외치에도 힘을써 북쪽에 사군과 육진, 남쪽에 삼포를 두었음.



5대-문종(1418-1452)

휘는 향(珦). 학문에 밝고 인품이 좋았으며, 세종의 뒤를 이어 유교적 이상 정치를 베풀고 문화를 발달 시켰음.



6대-단종(1452-1455)

12살에 왕위에 올랐으나 계유사화로 수양대군에 의해 영월에 유배되었다가 죽임을 당함. 200년후인 숙종때 왕위를 다시 찾아 단종이라 하였음.



7대-세조(1455-1468)

휘는 유. 단종을 좇아내고 왕위에오른 수양대군. 국조보감(國朝寶鑑), 경국대전(經國大典) 등을 편찬하고 관제의 개혁으로 괄목할만한 치적을 남김.



8대-예종(1468-1469)

휘는 광(胱). 세조의 둘째 아들. 세조때부터 시작한 경국대전을 완성 시켰음.



9대-성종(1469-1494)

휘는 혈. 학문을 좋아하고 숭유억불, 인재등용 등 조선초기의 문물 제도를 완성함. 경국대전을 편찬함.



10대-연산군(1494-1506)

휘는 융. 폭군으로 무오사화, 갑자사화를 일으켜 많은 선비를 죽임. 중종반정으로 폐위됨.



11대-중종(1506-1544)

휘는 역. 혁신정치를 기도하였으나 훈구파의 원한으로 실패하고 1519년 기묘사화, 신사사화를 초래함.



12대-인종(1544-1545)

장경왕후의 소생. 기묘사화로 없어진 현량과를 부활함.



13대-명종(1545-1567)

휘는 환. 중종의 둘째 아들. 12세에 즉위하여 을사사화, 정미사화, 을유사화, 을묘왜변을 격음.



14대-선조(1567-1608)

명종이 후사없이 승하하자 16세에 즉위. 이이, 이황 등의 인재를 등용하여 선정에 힘썼으나 당쟁과 임진왜란으로 시련을 격음.



15대-광해군(1608-1623)

휘는 혼. 당쟁으로 임해군, 영창대군을 역모로 죽이고(계축사화), 인목대비를 유폐하는 등 패륜을 많이 저질렀으며 한편 서적편찬 등 내치에 힘쓰고 명나라와 후금에 대한 양면 정책으로 난국에 대처함. 인조반정으로 폐위됨.



16대-인조(1623-1649)

광해군을 몰아내고 왕위에 올랐으나 이괄의 난, 병자호란, 정묘호란을 격음.



17대-효종(1649-1659)

휘는 호. 인조의 둘째 아들. 병자호란으로 형인 소현세자와 함께 청나라에 볼모로 8년간 잡혀 갔다 돌아와 즉위후 이를 설욕하고자 국력을 양성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함.



18대-현종(1659-1674)

휘는 연. 즉위 초부터 남인과 서인의 당쟁에 의해 많은 유신들이 희생됨. 대동법을 전라도에 실시하고, 동철제 활자 10만여 글자를 주조함.



19대-숙종(1674-1720)

남인, 서인의 당파싸움(기사사화)과 장희빈으로 인한 내환이 잦음. 대동법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백두산 정계비를 세워 국경을 확정함.



20대-경종(1720-1724)

휘는 윤. 숙종의 아들로 장희빈 소생. 신임사화 등 당쟁이 절정에 이름.



21대-영조(1724-1776)

타평책을 써서 당쟁을 제거에 힘썼으며, 균역법 시행, 신무고 부활, 동국문헌비고 발간 등 부흥의 기틀을 만듬. 말년에 사도세자의 비극이 벌어짐.



22대-정조(1776-1800)휘는 성. 탕평책에 의거하여 인재를 등용하고, 서적보관 및 간행을 위한 규장각을 설치함. 임진자, 정유자 등의 새활자를 만들고 실학을 발전시키는 등 문화적 황금 시대를 이룩함. 화성축성을 하고 수원유수부로 승격시킴



23대-순조(1800-1834)

휘는 공. 김조순(金組淳) 등 안동김씨의 세도정치 시대. 신유사옥을 비롯한 세차레의 천주교 대탄압이 있었음. 1811년 홍경래의 난이 일어남.



24대-헌종(1834-1849)

휘는 환(奐). 8세에 즉위하여 왕5년에 천주교를 탄압하는 기해사옥이 일어났음.



25대-철종(1849-1863)

휘는 변. 헌종이 후사없이 죽자 대왕대비 순원황후의 명으로 즉위함. 왕2년 김문근(金汶根)의 딸을 왕비로 맞아들여 안동 김씨세도정치가 시작됨. 진주민란 등 민란이 많았음. 병사함.



26대-고종(1863-1907)

휘는 희(熙). 흥선대원군의 둘째 아들. 대원군과 민비의 세력다툼, 구미열강의 문호개방 압력에 시달림. 1907년 헤이그 밀사사건으로 퇴위함. 임오군란이일어남.



27대-순종(1907-1910)

이름은 척(拓). 고종의 둘째 아들. 1910년 일본에 나라를 빼앗겨 35년간 치욕의 일제시대를 보내게됨. 이왕(李王)으로 불림.

@@그왜 고려 고구려 증거된 지도들@@

서양사람들의 기록을 보면, 압록강을 거쳐 길림을 포함한 봉황성 부근은 조선에서 관할하고 있었답니다. 이는 서양사람들이 직접실측해서 한것이니 믿을 만 한것이죠.

 

물론 아래의 지도를 더 이해하실려면 한중일 역사전쟁/독도 란에서 일심으로 3129 고려의 강역은 만주까지였따 부터 보시기 바랍니다.

 



 

 

1. 1708년부터 1717년에 걸쳐 야소회의 선교사들이 제작한 지도



2. 1777년 이탈리아 안토니아 차타교수가 제작한 아시아 지도>

 

 




맨위로

http://blog.daum.net/qsimon2000/787856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