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대명절 

 설이 다가온다해도 특별히 할 일은 없었다.

설명절을 앞두고 어김없이 장바구니물가가 치솟는다는  

이번엔 계란값폭등,품귀라는 전대미문의 사태까지, 

뉴스는 연일 바빴지만

명절준비로 계란 한 줄 살 일 없는 나는

독일에서보다도 외려 더 허전한 명절을 맞이하고 있었다.

유일한 명절준비로 설 이틀전인가  

서울 나들이를 갔다오는길이었다.

 비좁은 지하철에서 이날 눈에 띈것은 

이 사람 저사람 여러 사람들  손에 쥐여져있는 

일명 명절선물세트라는 종이쇼핑백이었다

스팸,식용유, 샴푸, 아 참치캔셋트도... 

그때 순간  울컥해지는 마음을 어떻게 설명할수 있을까

선물문화도 문화여서 

스팸,식용유같은것을 명절선물로 주고 받는것에 

적지않은 문화충격을 느꼈던적이 있는데

 남들이 다 주고받는 이런 선물조차에도 

그간 어정쩡 이방인같은 태도를 보였지 않나 

그런데  이런 명절대열을 부러워하게 되다니

고급스럽게 포장된 스팸캔이 갑자기 정겨워지며

문화 어쩌구 그러면서 명절셋트쇼핑백 하나 들기를 

거부했던 내 자신이 막 불쌍해지기 시작하는것이었다.




제사와 차례를 지내지 않는 시댁덕분으로 

더더욱 할 일이 없어진 나는

누구말에 의하면 호강에 겨운 외로움타령만 줄창 읊어대다

 친정으로 달려갈 시간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설날 오전에 이미 귀경행렬이 시작되었다는 뉴스를 

흐뭇하게 들으며 

우리는 천천히 길을 나섰다.

남들 다 올라오는 귀경시간에  거꾸로 내려가는 셈이니

절묘한 타이밍이라며 기뻐했던 마음도 잠시

하행선 고속도로는 우리같은 차량들로 이미 점령이 되어있었다.

 조금이라도 정체를 피해볼 요량으로 

새로 들어 앉힌  두 젊은 여자 카카오네비양, 티맵양 그리고

조강지처격으로 이미 차에 설치되어있던 늙은 네비여사까지

세 여자가  분주하게 

이리로 가라 저리로 가라 떠들어댄 덕분에

평상시보다 두배밖에 안 걸린 시간에 도착할수 있었다





금자씨의 명절준비는 대략 열흘전부터 시작되는듯 했다.

마른장, 젖은 장 장보기도  종류별로 순차적으로 

나물을 불리고 떡을 하고

집을 정리하고

할 일없는 중년의 딸이 그저 외로움타령이나 늘어놓을때

일 많은 집 맏며느리 늙은 금자씨의 고단한 명절은

안 봐도 훤했다.

명절제사가 끝난뒤 

금자씨 정신을 쏙 빼놓던 손님들이 떠나자마자

 마치 바통터치하듯 다음 타자로 우리가 들이닥쳤다.

손이 큰 금자씨

베란다에 켜켜히 쌓인 음식광주리를 보고서는

나도 모르게 경악의 비명을 질렀는데

반 이상 음복으로 나누어주고 남았다는게 내보기에는 

왠만한 집 제사 열번은 지내고 남을 양이었다.

이제 좀 가짓수도 줄이고 양도 줄이라고 말 하려는 찰나

이번에는 우리때문에 더 준비하셨다는... 쿨럭









또 차 트렁크가 미어 터지도록 싣고 돌아왔다

제사음식뿐 아니라 신선식품들도 왕창 싣고 왔는데

여기 비싸서 못 살겠다고 징징거렸던 이야기들을

허투로 듣지 않으신게 분명했다.

독일과 비교해 서너배가 비싼 식자재이야기를 

푸념삼아 늘어 놓았던 결과로

우리집 냉장고와 냉동고 부엌선반은 차고도 넘쳐나게 되었으니

다른집들 이야기 들어보면 내 나이정도되면 

거꾸로라던데

아이고 이런 철딱서니없는 딸이 있나





 돌아와서 엄마가 싸준 음식들로 가볍게 손님을 치뤘다.

명절음식들이 맛있다고 꼴깍 넘어가는 손님들에게

이 나이가 되도록 늙은 엄마에게 빈대 붙는다는 오명이 붙을까 

걱정은 되었지만 사실대로 실토를 했다.

소문난 금자씨의 음식들이라고

이정도는 되어야 경제공동체라는 말을 쓸수 있지 않나

엄마와 나는 이제 운명적인 밥상공동체로 엮여져버렸다. ㅋ


"손님접대할려면 니 이쁜 그릇에다 조금씩 담아서 내고... "

요새 세상에 태어났으면 

셰프 내지는 요리블로거를 하고도 남았을 금자씨

앞으로 더도 말고 딱 오년만 아니 십년만

그녀와의 협업을 꿈꾼다.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