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리 운 추 억 을 ~~

{싱가포르} 클락키에서 유람선을 타고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면서 머라이언 공원에서 레이저 쇼를 관람

작성일 작성자 꼬끼오

클락키에서 유람선을 타고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면서 머라이언 공원에서 레이저 쇼를 관람


싱가포르 여행의 마지막 날에 이른 저녁을 먹고 싱가포르 하이라이트인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야경을 관광하기 위하여 클락키에서 유람선을 타고 현지 가이드와 함께 강변을 따라서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로 이동을 하는 길에는 야경이 무척이나 아름답다. 클락키에서 유람선으로 출발을 하여 어느새 머라이언 공원에 도착을 해보지만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의 주변에는 불야성을 이루면서 야경이 아름답기도 하지만 저녁 8시 이후에는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에서 많은 관광객들에게 화려한 불빛의 레이저 쇼를 선보인다. 역시 관광객들의 환호성이 터지면서 레이저의 불빛은 우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하며 모든 관광객들도 이구동성으로 홍콩의 야경보다도 더 아름답고 화려하다고 말한다. 머라이언 공원에서 아름다운 야경과 화려한 불빛의 레이저 쇼를 관람하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사진도 담아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아쉬움 속에 다시 싱가포르에서 말레이시아의 국경선을 넘어서 말라카로 이동을 하였다.


싱가포르 하면 마리나 베이 샌즈를 바로 떠올릴 정도로 싱가포르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곳.

모든 관광객들이 싱가포르에 왔다는 기념 사진을 찍을 때 반드시 등장하는 곳으로, 통칭해서 MBS라고도 불린다. 1박에 40만원을 호가하는 높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그 명성과 옥상 수영장으로 인해 언제나 예약 매진 사례. 지하의 카지노와 쇼핑센터를 이용하는 사람들로도 북적인다. 마리나 베이 샌즈는 머라이언 파크에서 봤을 때 전체를 조망할 수 있어서 가장 멋지다. 그래서 저녁에는 머라이언 공원에서 야경과 함께 화려한 불빛을 뿜어내는 레이저 쇼가 멋진 풍경이다.

 

   사진촬영정보 

▶바디 : 캐논 EOS 5D Mark IV (5디 마크4),   ▶렌즈 : 캐논 정품 RF24-105mm F4 L IS USM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아름다운 야경의 풍경이다.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야경과 레이저 쇼는 밤 8시가 넘어서면 머라이언 공원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볼 수가 있다.





맛나는 저녁을 먹고 싱가포르의 아름다운 야경을 관괌하기 위하여 이곳의 클락키에서 유람선을 타고

싱가포르의 랜드마크인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야경과 레이저 쇼를 관람하로 가본다.

헝가리 유람선의 인명사고로 인하여 유람선의 운행을 엄격하게 통제하면서 야경의 관광이 까다롭다. ㅎㅎ





클락키에서 유람선을 타고 가다보면 야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더해주기도 하다.





클락키의 강변 주변에는 화려한 야경의 풍경을 배경으로 강변 레스토랑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식사와 차를 즐기면서 행복한 여행의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화려한 불빛이 강변의 아름다운 풍경을 더해주면서 강변 주변의 레스토랑에서

로맨틱한 시간을 가져보면서 시원한 맥주를 한 잔 마시면 세상부러울 것이 없다. ㅎㅎ





유람선을 타고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로 가는 길에는 야경의 아름다운 풍경이

끝없이 펼쳐진다.





강변에 반영의 아름다운 야경이 장관을 이룬다.





강변 주변의 아름다운 야경이 불야성을 이루기도 하다.





풀러튼 호텔의 야경이 화려하기도 하다.





유람선을 타고 강변을 달리다 보면 고층 건물의 화려한 야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자아!

클락키에서 유람선을 타고 더디어 싱가포르의 랜드마크인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야경을 보기 위하여 머라이언 공원으로 도착을 해본다.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의 야경이 멋진 풍경으로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할 것이다.





머라이언 공원에서 바라본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야경이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이다.

이곳 머라이언 공원에서는 저녁 8시 이후에 멋진 레이저 쇼를 관람하기 위하여 많은 관광객들이 모여드는 유일한 장소다.





머라이언 공원에서 바라본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의 야경이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운 풍경이다.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의 아름다운 야경의 풍경이 역시 장관을 이루면서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사를 저절로 토해내기도 하면서 연신 카메라의 셔트를 눌러본다.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의 야경은 조명이 수시로 바뀌면서 다른 모습으로 이미지가 바뀐다.





놀이공원의 주변에도 화려한 야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머라이언 공원에서 바라본 야경의 아름다운 풍경이 장관을 이루기도 하면서 감탄사를 저절로 나온다. ㅎㅎ





머라이언 공원에서 바라본 돔 형상의 야경이 아름답다.





머라이언 공원에서 바라본 야경의 아른다운 풍경이다.






머라이언 공원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야경이 반영과 함께 멋진 풍경을 연출하기도 하다.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 주변의 야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머라이언 공원의 바로 옆에 레스토랑에도 불야성을 이루면서 아름다운 풍경이다.






고층건물의 야경도 아름답기만 하다.





저녁 8시가 넘어서 머라이언 공원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싱가포르의 랜드마크인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아름다운 야경과 멋진 레이저 쇼를 관람하기 위하여 좋은 자리에서 기다리는 모습이다.





더디어 싱가포르 여행의 하이라이트인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에서 아름다운 불빛의 야경과 함께

레이저 쇼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레이져 쇼가 역시 화려한 불빛으로 관광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그래서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사가 저절로 나오게 만든다. ㅎㅎ






머라이언 공원에는 사자가 물줄기를 뿜어내는 모습이다.






친구와 둘이서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한 컷 담아보았다.





머라이언 공원에서 바라본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아름다운 야경의 풍경이다.





머라이언 공원에서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화려한 레이저 쇼를 관람하고 관광객들은 서서히 떠나는 모습이다.






머라이언 공원 주변의 아름다운 야경의 풍경이다.

우리들은 싱가포르 여행의 마지막을 머리이언 공원에서 화려한 레이저 쇼를 마치고 다시 싱가포르에서 말레이시아 국경선을 넘어서

말라카로 이동을 하기도 한다.






늦은 시간에 싱가포르에서 말레이시아 국경선을 관광버스로 넘어와서

늦은 시간에 약 11시 30분 경에 말라카 르네상스 호텔에 도착을 해서 여장을 푼다.





르네상스 호텔의 룸 전경이다.






호텔의 복도 전경이다.






말라카 르네상스 호텔의 로비 전경이다.







말라카 르네상스 호텔에서 내려다본 말라카 시내의 풍경이다.

주택이 빼꼭하게 들어차서 답답한 느낌을 준다.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