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리 운 추 억 을 ~~

{대구시 동구} 영조의 출생 설화가 전해지는 사찰로 알려진 파계사의 가을풍경 //팔공산단풍

작성일 작성자 꼬끼오

영조의 출생 설화가

전해지는 사찰로 알려진 파계사의 가을풍경



절 친인 친구와 둘이서 여유로운 가을날에 대구 팔공산 일주도로에 단풍구경을 갔다가

팔공산 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영조의 출생 설화가 전해지는 사찰로 널리 알려진 파계사의 고즈넉한 산사의 가을풍경을 만끽하기 위하여 들러보지만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아름다운 풍경을 더해주기도 하였다. 하지만 나의 절 친인 친구와 둘이는 평상시에도 불교신자로서 어느 사찰을 막론하고 사찰이 보이는 곳마다 들러서 부처님 전에 기도를 올리면서 가족의 건강과 행운을 빌어보기도 한다. 특히 이곳의 파계사는 해발이 높아서 그런지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하지만 보물이 많이 있는 사찰이다.


파계사는?

804년(애장왕 5) 심지()가 창건하고, 1605년(선조 38) 계관()이 중창하였으며,

1695년(숙종 21) 현응()이 삼창하였다. 이 절에는 영조()의 출생과 관계되는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숙종의 부탁을 받은 현응은

농산()과 함께 백일기도를 하였고, 기도가 끝나는 날 농산이 숙빈() 최씨에게 현몽하였으며, 이렇게 태어난 아들이 후일의 영조

다는 것이다. 숙종은 이에 대한 보답으로 파계사 주변 40리 이내의 조세()를 받아 쓰라고 하였으나 현응은 이를 거절하고 선대의 위패

모시기를 청하였다. 이는 지방 유림()의 행패를 막으려는 것이었다고 한다.


*파계사 주소는? : 대구광역시 동구 파계로 741 (중대동)


사진촬영정보 

▶바디 : 캐논 EOS 5D Mark IV (5디 마크4),   ▶렌즈 : 캐논 정품 RF24-105mm F4 L IS USM



파란 하늘에 파계사에는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아름다운 풍경이다.





파계사의 종합안내도다.





파계사에 들어서는 입구에는 단풍이 곱게 물든다.





파계사로 올라가는 입구 저수지 주변에는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어서 반영이 넘 멋지다.





단풍과 어우러진 반영의 풍경이 마치 한 폭의 수채화 같은 느낌이다.





역시 곱게 물든 단풍의 반영이 아름답기도 하다.






절친인 친구는 저수지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한 컷 담아보았다.






파계사로 들어가는 입구에서 감로수 한 잔을 마셔본다.





단풍나무에는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아름답기도 하다.






파계사 내에 주차장 주변에도 단풍이 곱게 물었다,





파계사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종각이 높은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아래 영조 임금나무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수령이 250년이나 된 영조 임금나무의 모습이다.






아래 파계사 진동루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파계사 진동루의 전경이다.

진동루의 배경의 친구의 모습을 한 컷 담아보았다.

(대구광역시 문화재자료 제10호(1984.07.25 지정되었다.)
파계사 원통전 앞에 있는 누각으로 1715년(숙종 41)에 창건되었다고 전해진다.

 이곳은 원래 물의 줄기가 아홉갈래고 흩어져 있다하여 물길을 다시 모은다는 의미로 파계사라 이름하였다 하며, 진동루는 파계라는 이름만으로는 이 곳의 기를 제압할 수 없어 기를 진압한다는 의미로 이름하였다 한다. 정면 5칸, 측면 3칸 규모의 2층으로 가공하지 않은 방형의 주춧돌 위에 둥근 기둥을 세우고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아래층 어칸을 통로로 하고 측간의 뒷부분을 창고로 사용하고 있으며, 2층에는 통간 우물마루를 했다. 건물의 규모에 비해 부재가 다소 약한 감이 있다. 천장은 연등천장이며, 문은 모두 미닫이 유리문을 달아 어색한 면이 있으나 익공 등에서 볼 때 조선시대 중·후기 양식에 어울리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원통전 앞에는 아직까지 연등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기도 하다.





아래 적묵당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파계사 적묵당의 전경이다.

   (대구광역시 문화재자료 제9호(1984.07.25 지정되었다.)
'적묵당()'이란 눈을 감고 조용히 명상을 한다는 불교용어인 적묵()에서 따온 것으로 설선당과 마주보고 있는

 'ㄱ'자형의 건물로 소박한 조선후기 건축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아래 파계사 원통보전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파계사 원통전의 전경이다.

원통전은 보물 제 1850호다.

원통전은 일반적으로 관음전(觀音殿)이라고 하며, 관세음보살(觀世音普薩)을 주불로 봉안하는 불전을 말한다.

파계사는 중심전각인 원통전을 중심으로 좌우에 설선당, 적묵당 그리고 앞에는 진동루 등이 위치하여 전체적으로 자형을 이루고 있다.

임진왜란으로 소실되었다가 1605(선조 38) 계관법사가 중건하고, 1695(숙종 21)에 현응조사때 삼창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건축양식은 정면 3·측면 3칸의 맞배지붕으로 가구식 기단 위에 자연석 주춧돌을 놓은 후 둥근기둥을 올리고 있다. 법당 내부의 불단은 은해사(銀海寺) 백흥암(百興庵)의 수미단(須彌壇)과 같은 형태로 정교하게 무늬를 새겨넣어 관음보살상을 모시고 있다. 불단의 상부에는 보개(寶盖)를 설치 하고 있다. 원통전 앞에는 좌우 양쪽에 당간지주와 석등이 배치되어 있다. 수미단(須彌壇)은 사찰의 법당 등에 설치하는 수미산(須彌山) 형상의 단. 수미산은 불교의 우주관에서 나온 상상의 산으로 세계의 중심에 있다고 한다.







파계사 원통보전 내부에 있는

건칠관음보살좌상 및 복장 유물은 보물 제992호다.










파계사 산령각의 전경이다.

(대구광역시 문화재자료 제8호(1984.07.25 지정되었다.)
산신각이라고 하기도 한다. 산신각은 산신을 봉안한 건물로 우리나라 사찰 특유의 전각 가운데 하나로 우리나라 불교의

 토착화 과정을 짐작게 하는 좋은 증거가 된다. 산신은 원래 불교와 관계가 없는 토착신이나 불교의 재래신앙에 대한 수용력에 의하여

사찰내에 봉안되게 되었다. 산신신앙은 우리나라 특유의 산악숭배신앙과 관련이 깊지만 조선시대 이후 차츰 나타나기 시작한다. 그러나 이

 신앙은 불교 본연의 것이 아니라 하여 전(殿)이라 하지 않고 반드시 각()이라는 명칭을 붙이고 있다.






파계사 기영각의 전경이다.  

( 대구광역시 문화재자료 제11호(1984.07.25 지정되었다.)
기영각은 영조대왕을 위해 기도한다는 뜻으로 이름한 전각이다. 1696년(숙종 35) 현응조사가 성전암(성전암)과 더불어 건립하였다고

전해지며 1974년과 1983년의 두 번에 걸친 보수공사가 있었다. 건물은 화강석 바른층쌓기 기단위에 건립된 정면 3칸. 후면 2칸 규모의

겹처마 팔작지붕이다. 구조양식은 덤벙초석 위에 원주를 세우고 주상에 주두와 함께 앙서와 수서를 장식한 외일출목 주심포계양식을 

 보이고 있으며 주두와 장식이 번잡하게 발달한 조선후기 공포양식을 보여주는 좋은 예라 하겠다. 상부가구는 5량가이나 우물천장으로

가리어져 있다.







아래 응진전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응진전의 누각 전경이다.










영조 임금나무의 주변에도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파계사의 주변에도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하다.






파계사의 저 뒤에 팔공산 자락에는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지장전의 전경이다.










파계사의 은행나무는 노랗게 물들어서 아름답기도 하다.






같이 동행한 절친의 친구는 파계사의 주변을 둘러보면서 단풍을 구경하기도 하네 ㅎㅎ






파계사에 들렀다가 내려오면서 삼거리에는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었다.






곱게 물든 단풍이 아름답기도 하다.





파계사 삼거리의 단풍나무는 붉게 물들어서 주변의 풍경이 넘 아름답기도 하다.





고목의 나무 사이로 길게 늘어진 단풍이 아름답기도 하다.





파계사 삼거리 단풍나무에는 붉게 물들어서 보는 이로하여금 발걸음을 잡시 멈추게도 할 것이다. ㅎㅎ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