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달서구}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 대구시내의 한산한 풍경 //대구코로나 //학산에서내려다본 대구시내풍경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국내여행 갤러리 ♣/대구,경상북도

{대구시 달서구}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 대구시내의 한산한 풍경 //대구코로나 //학산에서내려다본 대구시내풍경

꼬끼오
댓글수281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 대구시내의 한산한 풍경

 

내가 살고 있는 대구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확산으로 인하여 시민들이

외출을 전혀 하지도 못하고 집에서 답답하게 생활을 하면서 어려움이 많은 지역이기도 하다. 왜 하필 대구에서만 유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이 급속도로 확산이 되었는지 참 한심스럽기만 하다. 물론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시발점이 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전염을 옮기면서 애초부터 초기대응이 미흡하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하지만 정부의 안일한 대책이 무엇보다도 대구시민들에게는 분노를 느끼게 할 것이다.

 

온 나라에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이때 대구 경북 오백만 시 도민이 무기수 죄인이 되어 창살 없는 감옥에 갇혀서 불안하게 한다. 사람이 사람을 피하고 텅빈 거리엔 바람만 휑하니 불어 낙엽만 몰고 다닌다. 봄은 저만치 오는데 죄 없는 죄인이 되어 감금되어 있자니 좀이 쑤신다.  눈에 뵈지도 않는 코로나19가 도시를 점령하고 인명을 앗아가고 살림을 거덜 내고 민심을 흉흉케 하고 불안에 떨게 한다.

 

누가 가해자이고 누가 죄인인가 ''유비무환''네 글자도 모르는 정부 국민을 중히 여겨 일찍이 준비를 하고 선제대응을 잘 했더라면 이런 우환이 없었을 터인데 원망도 해보고 미워도 해보지만 이미 때는 늦었는데 뒷북치는 정부대응 믿을 수가 없어서 자기가 자기목숨 지킬 수밖에 없는 현실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사들고 창살 없는 감옥에 스스로 몸을 가둔다. 언제 풀려날지 모르는 무기수로 만들어 놓고도 아직도 심각하지 않다고 말하는 정신없는 인간들

 

자기가족이 병에 걸려 목숨을 잃어봐야 정신을 차릴 건가 온 나라가 쑥대밭이 된 후에야 심각하다 할 것 인가 나는 생각한다.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바이러스가 시진핑 눈치 보며 아양 떠는 좌 빨 바이러스라고 국민의 목숨과 재산 안전을 지켜주지 못하는 국가는 존재 가치가 없다 정부를 못 믿으면 민심은 등을 돌린다 .설마 지나가겠지 하지 말고 요행을 바라지 말고 자기 가족을 지키는 마음으로 국민을 지켜 하루속히 창살 없는 감옥에서 국민을 석방시켜 거리가 활기차고 마스크를 벗고 인사를 나누는 그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27일 오늘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체 감염자 1,595명 중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가 731명으로 전체 45.8%를 차지하고 있다. 신천지 대구교회 감염자의 지역별 현황은 대구가 62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북 62명, 경남 13명, 경기 10명, 광주 7명, 부산 6명, 충북 3명, 서울과 울산, 강원이 각각 2명, 세종 1명 순이었다.

또한 27일 오전 9시 기준 전국 확진 자 수는 전날 오후 4시 1,261명에 비해 334명 늘어 총 1,595명다. 그중 경북·대구 지역 확진 자는 같은 기간 1,027명에서 311명 늘어 1,338명이 됐다. 이는 전체 확진자의 83.9% 규모다. 특히 대구 환자는 710명에서 307명 늘어 1,017명이 됐다. 대구 지역 확진자만 1000명이 넘은 셈이다. 전체 중 비중은 63.8%로 60%선을 넘었다.

 

사진촬영정보

갤럭시 노트10으로 촬영(1.600만화소)

 

 

학산에서 내려다본 대구시내의 풍경이다.

우측으로는 이랜드 타워가 우뚝하게 솟아있기도 하다.

 

 

 

 

 

학산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대구시내의 풍경이다.

사진으로 보이는 지역이 거의 대구 달서구 지역이다.

대구시내에서 대구 달서구의 인구가 약 57만명이나 최고로 많은 도시다.

 

 

 

 

 

대구 달서구의 시내 풍경이다.

저 뒤로는 성서 산업단지가 보이기도 하다.

 

 

 

 

좌측으로는 달서구 상인동이 보이고 우측으로는 달서구 월성동의 아파트가 보인다.

 

 

 

 

 

달서구는 거의 대부분이 이렇게 빼곡하게 들어찬 아파트 지역이기도 하다.

앞으로는 달서구 월성동 뒤로는 상인동 이편한세상 아파트가 보이고 우측으로는 월배지역으로 보인다.

 

 

 

 

 

달서구 지역의 고층아파트가 즐비하게 늘어져 빼곡하게 들어찬 아파트를 바라보면 답답한 느낌이 들기도 하다.

 

 

 

 

학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대구 달서구의 관공서가 한눈에 내려다보이기도 하다.

달서구 구민들의 편의를 위하여 관공서가 일렬로 나란히 줄비어 한군데 있으니까 편리한 점도 많다.

 

 

 

 

 

학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대구시 달서구 성서산업단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기도 하다.

요즘은 경기가 없어서 그런지 성서산업단지의 가동율도 예전보다는 못하다.

 

 

 

 

 

학산전망대에서 스마트 폰의 줌으로 가야산을 당겨서 담아보았지만 스마트 폰의 위력도 대단하다. ㅎㅎ

저뒤에 굴뚝에 희뿌연 연기가 나는 곳이 바로 대구지역의 난방을 관리하고 있는 대구시 난방공사가 보인다.

 

 

 

 

 

 

학산전망대에서 담아본 대구시내의 풍경이다.

저 뒤로는 성서 와룡산이 보이고 그 앞으로는 성서지구 아파트가 빼곡하게 들어차 있기도 하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대구지역의 도로는

앞에 사진으로 보이는 것처럼 도로는 차량이 거의 다니지 않고 한산하기만 하다.

 

 

 

 

 

학산전망대에서 스마트 폰의 줌으로 당겨서 이랜드 타워의 주변 풍경을 담아보았다.

 

 

 

 

저뒤로는 대구시 남구와 수성구의 일부분이 보이고

우측으로는 대구시민의 진산이 앞산이 바라다보이기도 하다.

이곳은 대구공항에서 항공기다 다니는 항로로서 고도제한이 있어서 주로 단독주택이 많은 지역이다.

대구시 송현동과 대명동이 주를 이룬다.

 

 

 

 

 

달서구 송현동은 전부 주택가로서 고도제한을 받는 지역구이기도 하다.

그래서 단독주택이 옹기종기 모여서 답답한 느낌마저 들기도 할 것이다.

 

 

 

 

 

우측으로는 대구시민들의 진산이 앞산이 바라다보이고 주택가들이 즐비하게 늘어져 있기도 하다.

 

 

 

 

 

저 멀리서 바라본 대구시내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저 뒤로는 대구의 팔공산이 바라다보이기도 하다.

 

 

 

 

 

대구시내의 아름다운 풍경을 스마트 폰의 파노라마 기능으로 담아보았다.

 

 

 

 

 

학산의 둘레길을 한바퀴 걸어보면서 내려오다가 운동기구 많이 있는 곳에서 근력운동도해본다.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 대구는 심각한 문제다.

대구로 들어오는 고속도로의 남대구 인터체인지 주변에는 고속도로에 차량이 거의 없는 상태로 고속도로가 한산하기만 하다.  그래서 대구로  진입하는 차량들은 모두다 어디론가 사라지고 텅빈 고속도로마저 외면하고 있다. ㅎㅎ

상기의 사진은 오후에 집으로 귀가하는 길에 달리는 차량에서 한 컷 담아보았다.

 

 

 

 

 

대구시내의 도로도 차량의 행렬이 없이 한산하기만 하다.

대구지역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거의 80%가 대구에서 확산되면서

대구시민들은 거의 야외활동을 자제하면서 외출을 하지 않고 집에서 방콕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래서 대구시민들은

전부 답답한 마음에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 바이러스가 종식되기를 바라는 마음일 것이다.

 

 

 

 

 

달서구 상인동 상인역 이편한세상의 우리집 아파트도 고요하기만 하다.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맨위로

http://blog.daum.net/s_gihyo/280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