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달성군} 사문진 주막촌 // 사문진 나루터 둘레 길을 걸어본다.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국내여행 갤러리 ♣/대구,경상북도

{대구시 달성군} 사문진 주막촌 // 사문진 나루터 둘레 길을 걸어본다.

꼬끼오
댓글수136

사문진 주막촌

사문진 나루터 둘레 길을 걸어본다.

 푸르름이 날로 더해가는 신록의 계절 오월의  첫 날이자 근로자의 날

한가로운 시간을  맞이하여 아내와 둘이서 사문진 나루터 둘레길을 걷기 위하여 나들이를 가본다.  사문진은 과거 경상도 관아와 대구지역 일원에 낙동강 하류로부터 유입되는 물산을 공급하고 이 지역으로부터 다른 지역으로의 물산운송에 중심적 역할을 담당한 낙동강의 대표적인 나루터였다. 옛날 보부상들이 부산에서 낙동강을 거슬러 대구로 오는 뱃길로 이용되었으며, 1900년 3월 26일 미국선교사 사이드 보탐에 의해 그 당시 “귀신통”이라 불린 한국 최초의 피아노가 유입된 역사적 의미를 지닌 곳이다. 또한 1932년 일제 강점기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이규환 감독의 “임자없는 나룻배”촬영지로 추정되는 곳이기도 하다. 이런 역사적 의미가 있는 사문진 나루터가 사문진교가 완공되고 4대강 살리기 사업으로 기존의 식당가가 철거되는 등 역사 속으로 사라질 위기에 놓이자 2013년 “주막촌 복원” 등 도심형 수변 공원 조성 계획을 통해 명품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되었다.

 

위치 :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사문진로1길 42-1대중교통 : 달서3, 달성1, 650번

 

사진촬영정보

▶바디 : 캐논 EOS 5D Mark IV (5디 마크4), ▶렌즈 : 캐논 정품 RF24-105mm F4 L IS USM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의 풍경이다.

 

 

 

사문진 주막촌의 전경이다.

주막촌에서는 막걸리를 비롯해 잔치국수, 국밥, 부추전, 두부 등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하고 있어 옛 정취와 함께 사문진 낙조의 풍경을 감상하면서 식사를 즐길 수 있으며, 사문진 나루에서는 낙동강 최초의 유람선과 나룻배를 운항하고 있다.

 

 

 

 

사문진 나루터 역사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상기의 글을 읽어보면 사문진 나루터에 대하여 상세하게 알 수가 있을 것이다.

 

 

 

 

괜찮아 사랑이야~~~

 

 

 

 

사문진 주막촌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아아치형의 철 구조물이 설치되어 있기도하다.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의 풍경이다.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에는 고목이 주막촌과 어우러져 시골의 내음이 물씬 풍기기도 하다.

 

 

 

 

 

한국 최초의 피아노 유입지였던 사문진 나루터다.

그래서 사문진 나루터는 매년 100대 피아노 연주회가 10월에 열리기도 한다.

 

 

 

 

한국 최초의 피아노 유입지였던 사문진 나루터에는 피아노를 형상화한 구조물이 많이 보인다.

 

 

 

 

피노키오 항해와 바람이라는 작품이 전시되어 있기도 하다.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의 풍경이다.

 

 

 

 

사문진 나루터에는 주막촌과 어우러져 화단도 아름다운 꽃으로 장식하여 주변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 주변의 풍경이다.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의 배경으로 한 컷을 담아보았다.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 주변에는 노송의 소나무가 우뚝하게 솟아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하다.

 

 

 

 

 

 

 

 

꽃으로 장식한 시계와 풍차 앞으로는 꽃밭이 아름답게 조성되어 있기도 하다.

 

 

 

 

 

 

 

구절초가 아름답게 피어나 눈이 즐겁기도 하다.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의 전경이다.

 

 

 

사문진 나루터

주막촌에서는 막걸리를 비롯해 잔치국수, 국밥, 부추전, 두부 등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하고 있어 옛 정취와 함께 사문진 낙조의 풍경을 감상하면서 식사를 즐길 수 있으며, 사문진 나루에서는 낙동강 최초의 유람선과 나룻배를 운항하고 있다.

 

 

 

촌두부가 맛나게 보인다.

 

 

 

 

소고기 국밥이다.

이곳의 주막촌 소고기 국밥은 옛날에 우리가 어릴 적에나 먹을 수가 있는 가마솥 국밥으로 그 때 그 시절에 먹었던

국밥의 그 맛이 나기도 하다.

 

 

 

 

꽃으로 단장하여 사문진 나루터 주변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사문진 나루터다.

 

 

 

 

사문진 나루터 유람선의 요금과 운항시간표를 참고하면 좋을 것이다.

 

사문진 나루터 유람선을 타는 곳으로 오는 길은 아래 주소로 네비양의 안내를 받아서 오면 된다.

문의 : 053-632-3338 (사문진주막촌 ), 053-635-7111(시설관리공단)

주소 :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사문진로142-1

대중교통 수단 : 달서3, 달성1, 650

 

 

 

 

사문진 나루터 유람선은 사진으로 보이는 것처럼 저 유람선을 타고 한바퀴 도는 구간이다.

 

주막촌에서 달성습지, 강정보, 옥포신당리, 주막촌을 경유하며, 약 1시간 코스

옛 정취를 살릴 수 있는 주막촌과 나루터 계류장, 나룻배에 이어 유람선까지 운항하게 되면서 사문진 나루터 일대가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독특한 분위기의 장소로 탈바꿈하여, 품격 높은 문화·관광 명소로 변하고있다. 달성호는 2009년 건조됐으며, 430마력 엔진에 승선인원 72명의 중형 유람선으로, 사문진에서 출발해 달성습지, 강정보 디아크, 달성보 일원까지 운항한 후 되돌아오는 1시간 코스로 운항중이다.

 

 

 

 

사문진 나루터 둘레길을 한 바퀴 둘러보면 좋기도 하다.

 

 

 

 

사문진 나루터 둘레길을 따라 한 바퀴 둘러보면서 강바람을 벗 삼아 힐링을 하기에도 좋다.

 

 

 

 

아내와 둘이서 사문진 나루터 둘레길을 걸어보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가져본다.

 

 

 

 

사문진 나루터 둘레길을 걸어보노라면 강변에는 유채꽃이 곱게 피어나 주변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달성습지와 흑두루미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사문진 나루터에서 달성습지로 가는 길에는 둘레길이 조성되어 있어서 편안하게 걸을 수가 있어서 좋다.

 

 

 

 

달성습지 생태학습관으로 지나가면서 잠시 둘러보기도 하면 좋을 것이다.

 

 

 

 

달성습지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걸음에 사문진 나루터쪽으로 담아본 풍경이다.

 

 

 

좌측으로는 사문진 주막촌으로 우측으로는 달성습지로 가는 길이다.

 

 

 

 

달성습지로 가는 길은 깔끔하게 잘 단장되어 있으며 마지막 구간에는 아직까지 공사 중이다.

 

 

 

 

달성습지 주변의 풍경이다.

 

 

 

 

바위가 층층으로 되어 이색적이기도 하다.

 

 

 

 

저 뒤로 좌측으로는 달성 강정보가 보이고 우측으로는 강정 디아크가 바라다 보이기도 하다.

 

 

 

 

낙동강변에는 노란 유채꽃이 아름답게 피어나 주변의 풍경이 환상적이다.

 

 

 

 

사문진 나루터 둘레길을 나무테크를 따라서 걸어보면 남녀노소 운동을 하기에도 굿이다.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보면서 둘레길을 걸어보면 힐링이 되기도 할 것이다.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맨위로

http://blog.daum.net/s_gihyo/283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