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천시} 오션힐스 영천CC에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겨본다.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와 골프이야기 ♣/골프(golf)이야기

{경북 영천시} 오션힐스 영천CC에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겨본다.

꼬끼오
댓글수107

 

오션힐스 영천CC에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겨본다.

올 해의 여름은 유난이도 장마가 길어서 골프를 치는 시간이 적었다.

하지만 장마가 끝이 나면서 영남지방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는 가운데 친구들과 골프를 즐기기 위하여 오션힐스 영천CC에 사전에 예약을 해놓고 여름철에 골프장마다 행사를 하는 서머타임 할인권으로 저렴한 가격에 라운딩을 즐기기도 하였다. 오션힐스 영천CC는 페어웨이가 양 잔디로서 사계절 녹색의 필드에서 라운딩을 즐길 수가 있어서 겨울철에도 골프 어 분들에게는 인기가 많은 명문구장이기도 하다. 하지만 양 잔디는 조선잔디보다는 골프를 치기가 어렵지만 그래도 녹색의 필드에서 라운딩을 즐기면서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하루의 일상이 삶의 활력소가 되기도 하였다.

 

오션힐스 영천컨트리클럽은 영천시 임고면 방목길 34-2번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운주산 자락의 136m2 부지 (달코스 9홀, 별코스9홀, 해코스9홀 총 27홀)를 갖추고 있고 또한 PGA 현역 선수인 비제이 싱이 설계한 골프장이기도 하다. 피지의 흑진주'로 불리는 비제이 싱은 20107월 오션힐스 영천컨트리클럽 조성 현장을 방문해 코스 하나하나를 둘러보며 디자인을 직접 하고 티 박스에서 그린까지 27홀 모두 양잔디를 심어 기존 골프장과는 확연히 다른 경관을 제공하기도 한다. 클럽하우스도 고객과의 약속을 지킨다는 의미로 반지모양의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하고 내부에는 해, , 3개 코스를 비롯하여 골프장 전경이 한눈에 들어와 이국적인 이미지를 보여주기도 하면서 명문 골프장으로서의 자리매김을 하기도 한다.

 

사진촬영정보

갤럭시 노트10으로 촬영(1.600만화소)

 

 

오션힐스 영천CC에서 라운딩을 즐기면서 친구들과 한 컷을 담아보았다.

 

 

 

 

영천CC의 클럽하우스 배경으로 한 컷 담아보았다.

타원형의 클럽하우스가 이색적이기도 하다.

 

 

 

 

골프장의 주차장에는 골프를 즐기려는 골프 어 분들의 발걸음으로 붐빈다.

 

 

 

 

클럽하우스 내부의 전경이다.

 

 

 

 

친구는 클럽하우스 앞에서 인증샷으로 한 컷 담아보았다.

 

 

 

클럽하우스 내에 있는 골프샵의 전경이다.

 

 

 

 

골프장의 락카룸은 깔끔하게 단장이 되어 있기도 하다.

 

 

 

 

락카룸의 깔끔한 이미지가 고객들에게는 감동을 선사하기도 할 것이다.

 

 

 

 

클럽하우스 아래에는 신비의 돌할매에게 소원을 빌어보면 한가지의 소원은 꼭 들어준다는 설이 있기도 하다.

 

 

 

 

무더운 여름철이라도 골프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붐빈다.

카트기가 줄지어 고객들을 기다리고 있기도 하다.

 

 

 

 

오션힐스 영천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이곳의 골프장은 조선 잔디가 아니고 양잔디로서 사계절 라운딩을 즐기기에도 굿이다.

 

 

 

 

오션힐스 영천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오션힐스 영천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오션힐스 영천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오션힐스 영천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오션힐스 영천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오션힐스 영천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오션힐스 영천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골프장의 주변에는 노송의 소나무가 우거져 아름다운 풍경이기도 하다.

 

 

 

 

친구들과 오션힐스 영천CC에서 굿 샷을 날려본다.

 

 

 

 

라운딩을 즐기기 전에 카트기를 배정 받아서 라운딩 준비를 해본다.

 

 

 

 

별코스 파 5,    1번 홀의 전경이다.

 

 

 

 

별코스 파 4,        2번 홀의 전경이다.

 

 

 

 

별코스 파 4,      3번 홀의 전경이다.

 

 

 

 

별코스 파 4,     4번 홀의 전경이다.

 

 

 

 

별코스 파 3,     5번 홀의 전경이다.

 

 

 

 

별코스 파 4,       6번 홀의 전경이다.

 

 

 

 

별코스 파 4,     7번 홀의 전경이다.

 

 

 

 

별코스 파 3,     8번 홀의 전경이다.

 

 

 

별코스 파 5,      9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5,       10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3,      11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4,       12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4,    13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3,     14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5,       15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4,      16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4,     17번 홀의 전경이다.

 

 

 

 

달코스 파 4,     18번 홀의 전경이다.

 

 

 

 

그린의 관리가 잘되어 있어서 퍼팅을 즐기기에도 굿이다.

 

 

라운딩을 하면서 여유로운 모습으로 한 컷을 담아보았다.

 

 

친구의 멋진 모습을 한 컷 담아보았다.

 

 

그린에서 퍼팅을 즐기는 친구들의 모습이다.

 

 

라운딩을 즐기다가 여유로운 모습으로 잠시 대기를 하면서 한 컷 담아보았다.

 

 

멋진 모습으로 티샷을 날려본다.

 

 

라운딩을 즐기다가 앞팀이 밀려서 잠시 대기를 하기도 하다.

 

 

오션힐스 영천CC는 양잔디로서 페어웨이의 거리가 다른 골프장 보다는 좀 길이가 긴 편이기도 하다.

그래서 전반전에는 거의 보기플레이 수준으로 44타를 날리고, 후반전에는 3홀까지 "파"와 "버디"를 하면서 잘 나가다가

4-6홀까지는 오비도 하나 나면서 프리플 2개와 더블보기를 하면서 흔들리기 시작을 하며 44타를 치고, 합이 88타를 날렸다.  우리들은 항상 팀웍으로 내기 골프를 치면서 골프 룰의 정확한 기준으로 경기를 하기 때문에 스코어 카드도 정확하게 기록을 하면서 빡시게 골프를 즐기기도 하였다.  아무래도 내기 골프를 치면 그냥 즐기는 골프 보다는 힘도 많이 들어가고 안전하게 칠려고 하기 때문에 스코어는 몇 타가 더 나오기도 하지만 스릴 있게 재미가 있는 플레이를 하기도 하였다.  골프는 내기를 하지 않으면 그만큼 재미가 없기도 하다. ㅎㅎ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맨위로

http://blog.daum.net/s_gihyo/290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