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e8253

우중의 지리산 산행(중산리 - 천왕봉) 2013.07.29

작성일 작성자 산그리며

 

  휴가기간중 아들녀석과 함께 지리산(중산리에서 천왕봉)을 가고자 계획을 세웠더니 가는날이 장날 이라고 산행 당일 29일 오전에 비소식이 있다. 전날은 호우주의보로 인해 지리산 입산이 전면 통제되었다고한다. 비록 입산 통제는 해제 되었지만 비소식에 망설이다가 계획대로 산행하기로 하고 새벽일찍 지리산으로 향했다. 중산리에 도착하니 역시 잔뜩 찌푸린 날씨가 망바위에 이르자 비가 내리기 시작하더니 하루종일 비가 오락가락하고 짙은 안개로 인해 조망없는 우중산행을 했지만 나름 가족과의 의미있는 산행이었다.

 

 

<장터목 대피소에서 중산리로 하산중 유암폭포에서>

 

 

 

                                                    ◆ 산행지 : 지리산 천왕봉(1,1915m)

 

                                                    ◆ 산행일 : 2013. 7. 29(화)

 

                                                    ◆ 산행코스 : 중산리 -로타리 대피소 - 천왕봉 - 장터목 대피소 - 중산리

 

                                                    ◆ 산행시간 : 9시간(여유롭게)

 

 

<지리산 중산리-천왕봉 산행지도>

 

 

 

 

 

들머리 중산리 매표소 주차장에 도착하자 날씨가 잔뜩 찌푸린채 천왕봉은 안개에 가려 보이지 않는다

 

 

 

산행입구

 

 

 

천왕봉까지는 약 5.4km다

 

 

 

통천길이라... 하늘로 통하는길..?

 

 

 

계곡 물줄기가 시원스럽다

 

 

 

칼바위에서..

 

 

 

칼바위를 지나면 흔들다리가 나오고

 

 

 

흔들다리를 건너면 로타리 대피소와 장터목 대피소 갈림길이 나오는데 로타리 대피소 쪽으로 진행한다

 

 

 

망바위에 이르자

 

 

 

비가 쏟아지기 시작한다

 

 

 

 

 

 

 

로타리 대피소 전 조망터에서 천왕봉쪽을 올려다보니 법계사가 살짝 보이는 가운데 운무가 가득하다

 

 

 

 

 

 

 

로타리 대피소 앞 바위

 

 

 

로타리 대피소

 

 

 

중산리에서 3.4km 왔고 천왕봉까지 2km남았다

 

 

 

대피소 옆 샘터 (지리산은 식수를 구할곳이 다른산보다 많다)

 

 

 

로타리 대피소 위쪽 법계사 입구에 있던 일주문이 올해 3월 10일 강풍으로 완파되었단다...

 

 

 

법계사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높은곳(해발 1,450m)에 위치한 사찰로 적멸보궁이다 

 

 

 

불상을 모시지않고 부처님 진신사리를 향해 예배드리는 법당을 적멸보궁이라고 한다

 

 

 

 

 

 

 

 

 

 

 

사리탑   올라가는길

 

 

 

 

 

 

 

산신각

 

 

 

법계사 진신사리탑 (3층 석탑으로 보물 제 473호로 지정되어있다)

 

 

 

법계사에서 나와 천왕봉으로~

 

 

 

반달곰과 마주하게 된다면?  사용할수 있는 도구를 사용하여 저항하란다..ㅎㅎ  

 

 

 

동굴이 있다.. 비박도 가능할듯..

 

 

 

아쉽게도 비와 운무가 계속되어 조망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정상에 도달할때쯤 운무가 걷히기를 기대하면서 열씸 올라갔지만..ㅋ 

 

 

 

처음보는 야생화다..

 

 

 

개선문 도착

 

 

 

왜 개선문이라고 이름을 붙였을까?

 

 

 

개선문을 지나서 만난 바위

 

 

 

주목 고사목이 보이기 시작하는 것을 보니 정상이 멀지 않은것 같다

 

 

 

천왕샘(남강 발원지란다..)

 

 

 

바위틈에서 물이 나오는데 물맛이 좋다

 

 

 

이제 천왕봉 까지는 300m 남았다

 

 

 

 

 

 

 

정상아래 바윗길

 

 

 

이꽃도 처음보는 꽃이다

 

 

 

계단만 올라서면 정상 천왕봉이다

 

 

 

 

 

 

 

 

정상 천왕봉에는 운무가 가득한 가운데 바람이 엄청나게 분다

 

 

 

나는 여러번 왔지만 아들녀석은 처음 왔는데 조망이 전혀 보이지 않아 무척 아쉽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장터목 대피소로 가는도중 극기훈련차 단체로온 중학생들을 만났다

 

 

 

멋있다

 

 

 

통천문에서

 

 

 

천왕봉에서 장터목 대피소 까지는 1.7km다

 

 

 

등로 주변에는 온통 야생화 천지다

 

 

 

 

 

 

 

 

 

 

 

 

 

 

 

 

 

 

 

제석봉

 

 

 

 

 

 

 

제석봉 고사목

 

 

 

 

 

 

 

장터목 대피소 도착하니 공사가 한창이다 (포크레인이 어떻게 올라왔지? 헬기로??)

 

 

 

중산리로 하산길은 천왕봉으로 올라온 거리(5.4km)와 비슷하다

 

 

 

장터목 대피소 식수대 (대피소에서 50m정도 아래에 있다) 

 

 

 

노루오줌

 

 

 

산수국

 

 

 

비가와서 그런지 계곡엔 온통 폭포수를 이루고 있다

 

 

 

 

 

 

 

 

 

 

 

 

 

 

 

 

 

 

 

 

 

 

 

천왕봉쪽을 올려다보니 여전히 안개속 오리무중이다

 

 

 

유암폭포 위쪽

 

 

 

폭포 윗쪽에서 아랫쪽을 내려다보고

 

 

 

 

 

 

 

 

 

 

 

유암폭포 전경

 

 

 

오늘 비가와서 평소때보다 폭포수가 많다

 

 

 

 

 

 

 

 

 

 

 

 

 

 

 

아랫쪽에서 올려다본 유암폭포

 

 

 

계곡물이 정말 맑아 보인다

 

 

 

 

 

 

 

 

 

 

 

시원한 계곡물에 땀좀 식히고..

 

 

 

 

 

 

 

에라! 모르겠다~~

 

 

 

다시 로타리 대피소 갈림길을 만나면 들머리 주차장이 얼마남지 않았다

 

 

 

계곡따라 20여분 가량 내려오면

 

 

 

산행입구가 나오고 산행이 종료된다

 

 

 

주차장에 돌아와서 천왕봉쪽을 올려다보니 아직까지 운무가 가득하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