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목장 길





4월 초록의 대지를 뚫고 나서는 목장 길 트레킹은 생각만으로도 싱그럽다.
충남 서산을 찾으면 지평선을 향해 끝간데 없이 이어진 목장에서 화사한 봄날의 정취를 맘껏 누릴 수 있다.
초록의 구릉이 드넓게 펼쳐진 충남 서산시 운산면은 요즘 화사한 산벚꽃으로 곱게 물들어 있다.
목장 안에 들어설 수는 없지만 울타리 따라 이어지는 목장길은 근사한 풍경의 연속이다.









이국적 운치가 물씬 풍기는 환상의 트레킹 길은 해미읍성에서 운산에 이르는 구간이다.
하늘과 맞닿을 듯한 지평선을 따라 목장길을 달리면 노랫말속 탱자나무 울타리가 나서고,
이를 지나치면 시멘트길이 마치 뫼비우스 띠처럼 초원을 이리저리 가로지른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