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자연 그리고 삶

인천항 사일로 외부벽화 (세계기네스북 등재)

작성일 작성자 산내들..

인천항 곡물창고 벽화





인천의 대표적인 해양 관광지인 월미도를 찾을때 마주쳤던 흉물스러운 회색빛 콘크리트 사일로 시설이
슈퍼그래픽을 통해 시민들의 사랑받는 인천항의 랜드마크로 탈바꿈되는 동시에 세계가 인정하는
지상 최대 야외 벽화로 기네스 기록에 등재되는 영광을 안았다.









지난달 17일 오전,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는 인천내항 7부두에서
사일로 슈퍼그래픽의 기네스 기록 등재를 기념하기 위한 현판식을 개최했다.

















사일로 시설은 수입된 옥수수, 대두, 소맥 등을 보관하는 창고로
둘레 525m, 높이 48m로 아파트 22층에 달하는 콘크리트 구조물로서,
거대한 규모와 투박한 외관 때문에 보는 이로 하여금 위압감을 주고,
시민들에게 위험시설이라는 오해도 많이 받아왔다.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는 사일로 외벽에 디자인을 입혀
사일로 주변 미관 개선 등의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인천내항 사일로 슈퍼그래픽 사업」을 지난 1월부터 추진해왔다.
거대한 규모만큼 슈퍼그래픽을 그려내는 데만 약 100일이 소요됐으며,
이 기간 동안 투입된 전문인력은 총 22명, 사용된 페인트 양은 865,400L에 달한다.

























사일로 슈퍼그래픽은 노후화된 산업시설에 디자인을 적용하여
기존 산업시설에 대한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개선한 대표적 사례로,
기네스 기록에는 구조물을 제외한 순수 면적 23,688.7㎡의 기록으로 등재되었다.
이 기록은 이전 기록인 미국 콜로라도 푸에블로 제방 프로젝트의 1.4배나 되는 면적이다.













인천항만공사는“기네스 기록에 등재된 ‘사일로 슈퍼그래픽’을
바다관광지 ‘월미관광특구’와 연계해 지역 관광스팟으로 랜드마크화 하고,
앞으로 예정된 「인천내항 항만재개발사업」에 디자인의 활용률을 높여
‘시민들을 위한’ 인천항의 새로운 변화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위치..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