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성포구 야경





인천역에서 월미도 가는 초입의 북성포구는
1980년대까지 수도권 최대의 포구이며 어시장으로 명성을 누렸던 곳이다.
지금은 소규모지만 배 위에서 파시가 열리며 흥정하는 소박한 삶을 느낄 수 있다.  









북성포구는 바다 너머로 펼쳐지는 이국적인 풍경이 눈길을 사로 잡는다.
특히 노을이 아름다운 곳으로 사진 촬영 명소이자 역사와 문화의 공간이다.














































위치..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