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봉산 세정사 계곡





춘래불사춘, 봄은 왔지만 봄 같지가 않다.
들에는 비, 산에는 눈이 내려 아직 겨울의 긴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3월은 집에서 봄을 맞기엔 조금 아쉬워 산내들에 봄마중을 떠나는 계절이기도 하다.









예봉산 세정사 계곡은 수도권 대표적인 봄 야생화 서식지중 한곳으로
이른 봄이면 많은 야생화 마니아들로 연일 북적이는 아름다운 곳이다.





























세정사 계곡은 너도바람꽃에 이어 꿩의바람꽃, 만주바람꽃이 꽃망울을 터뜨리고
홀아비바람꽃이 차례로 피어나는 중요 바람꽃 서식지다.










너도바람꽃






































꿩의바람꽃


































만주바람꽃

















현호색









애기괭이눈









복수초


































위치..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