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사의 식물도감 : 꽃,효능,전설,노래.

대구수목원에 지혈작용 향균작용에 좋고 황제가 감동한 전설의 약초 자란(백급),꽃,효능,유래 - 신박사.

작성일 작성자 신박사

*대구수목원에 황제가 감동한 전설의 약초 지혈작용 향균작용을 하는 홍자색의 자란(백급)꽃이 곱게 피었습니다.

◈자란은 난초과(蘭草科 Orchid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 이다.

♣꽃말은 '서로 잊지말자​' 입니다. 

 

 

1.자란(백급) 꽃:

한국에서는 유달산 바위틈에서 자란다. 땅속줄기는 둥글고 육질이며 속은 흰색이다. 잎은 긴 타원형으로 5~6개가 기부에서 서로 감싸며 난다. 잎은 길이가 20~30㎝에 달하고 세로로 많은 주름이 있다. 5~6월경 잎 사이에서 꽃대가 50㎝ 정도의 길이로 나와 6~7개의 홍자색 꽃들이 꽃대에 내리 핀다. 꽃은 지름이 3㎝ 정도이고 5장의 꽃잎은 모두 같은 모양이다. 중앙부의 입술꽃잎은 쐐기 모양으로 윗부분은 3개로 갈라지고 가장자리는 물결 모양의 톱니가 있다. 땅속줄기는 백급 또는 백약이라고 하여 각혈·종창의 치료에 쓰인다.


2.자란 명패:

남부 일부지역에서 자라는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서 구경은 달걀꼴의 둥근 형태이고 속은 흰색이다.

자생지에서는 찾아보기 어렵지만 시장에서는 싸게 구할 수 있다.


3.자란(백급) 꽃:

보랏빛 꽃을 가졌다해서 '자란' 이라 부르고 한방에서는 '백급' 이라 부른다.

종명의 스트리아타(striata)는 '힘줄이 있는' 이라는 뜻인데 잎에 맥이 뚜렷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4.자란(백급) 꽃:

잎은 밑부분에서 5~6개가 서로 감싸면서 원줄기처럼 되고 긴 타원형이다.

5~6월에 잎 사이에서 꽃대가 나오고 길이 50Cm 정도 자란 다음 6~7개의 홍자색 이 총상으로 달린다.


5.자란(백급) 꽃:

입술꽃잎은 쐐기 모양의 계란꼴이고 가장자리는 안으로 굽고 암술대를 반쪽 싼다.

열매는 긴 타원형으로 긴 삭과이다.


6.자란(백급) 꽃:

우리나라 남쪽지방에 드물게 자란다.
폐를 튼튼하게 하고 출혈을 멎게 하는 효능이 있다.


7.자란(백급) 꽃:

관상용으로 심는다. 한방에서는 덩이줄기를 백급이라고 하며 수렴제·지혈제·배농제(排膿劑)로서 상처와 위궤양 등에 사용한다. 중국에서는 가슴앓이·기침과 호홉곤란 치료에 사용하며, 또 점질이 있어 풀을 만들기도 한다. 
한국(전라남도), 일본, 타이완, 티벳 동부지역, 중국에 분포한다.


8.자란(백급) 꽃:

꽃이름은 꽃색깔에서 연유한다. 자란속(屬)은 가루질(質)의 꽃가루덩어리가 있으며, 잎이 기부(基部)에서 관절을 이루고 꽃차례는 줄기 끝에 나는 특징이 있다. 원예품종으로는 백색꽃인 흰꽃자란과 잎 가장자리에 백색 겹테 반점이 있는 복륜자란이 있다. 또한 교잡종도 만들어지는데, 성질이 강건하여 키우기 쉬우며 지피식물(地被植物)로 이용된다. 번식은 3∼4월 또는 10월에 포기나누기로 한다. 부식질 토양이 좋다.


9.자란(백급) 꽃:

가을철에 덩이뿌리를 채취해 수염뿌리를 제거하고 깨끗이 씻은 후 안쪽의 흰 심이 안보일 정도로 쪄서 말린다.

수렴지혈작용을 한다. 백급은 농후한 교점액질을 함유하며 단미로 사용해도 수렴, 지혈에 효과가 좋다.

내복에는 주로 분말을 사용한다. 독이 없어 궤양 출혈에 대해서 상시복용해도 괜찮다.

특히 위와 십이지장 궤양의 출혈을 멎게 하는데 좋은 효과가 있다.

항균작용을 한다. 백급 가루에 점질 성분이 있어 항균작용을 한다.


10.자란(백급) 꽃:

자란의 유래: 옛날 중국의 한 장수가 벼슬을 버리고 시골에서 지내고 있었다.그런데 황제가 명령을 내려 그를 황제의 근위대장으로 임명하고 불러 올렸다.
그는 서울로 올라가는 도중에 서융족 장수 10명을 만나 싸움을 벌여 ~~~

상세내용은 아래 원문 읽어 보세요!


11.자란(백급) 꽃


12.자란(백급) 꽃


13.자란(백급) 꽃


14.자란(백급) 꽃


15.자란(백급) 꽃


16.자란(백급) 꽃


17.자란(백급) 꽃


18.자란(백급) 꽃


19.자란(백급) 꽃


20.자란(백급) 꽃밭



*자란(Bletilla striata)

꽃말은 '서로 잊지말자​' 입니다. 

난초과(蘭草科 Orchid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

한국에서는 유달산 바위틈에서 자란다. 땅속줄기는 둥글고 육질이며 속은 흰색이다. 잎은 긴 타원형으로 5~6개가 기부에서 서로 감싸며 난다. 잎은 길이가 20~30㎝에 달하고 세로로 많은 주름이 있다. 5~6월경 잎 사이에서 꽃대가 50㎝ 정도의 길이로 나와 6~7개의 홍자색 꽃들이 꽃대에 내리 핀다. 꽃은 지름이 3㎝ 정도이고 5장의 꽃잎은 모두 같은 모양이다. 중앙부의 입술꽃잎은 쐐기 모양으로 윗부분은 3개로 갈라지고 가장자리는 물결 모양의 톱니가 있다. 땅속줄기는 백급 또는 백약이라고 하여 각혈·종창의 치료에 쓰인다.

남부 일부지역에서 자라는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서 구경은 달걀꼴의 둥근 형태이고 속은 흰색이다.

자생지에서는 찾아보기 어렵지만 시장에서는 싸게 구할 수 있다.

보랏빛 꽃을 가졌다해서 '자란' 이라 부르고 한방에서는 '백급' 이라 부른다.

종명의 스트리아타(striata)는 '힘줄이 있는' 이라는 뜻인데 잎에 맥이 뚜렷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잎은 밑부분에서 5~6개가 서로 감싸면서 원줄기처럼 되고 긴 타원형이다.

5~6월에 잎 사이에서 꽃대가 나오고 길이 50Cm 정도 자란 다음 6~7개의 홍자색 이 총상으로 달린다.

입술꽃잎은 쐐기 모양의 계란꼴이고 가장자리는 안으로 굽고 암술대를 반쪽 싼다.

윗부분은 3개로 갈라지는데 가운데 것은 거의 둥글고 가장자리가 물결 모양으로 안쪽에 5개의 능선이 있다.

열매는 긴 타원형으로 긴 삭과이다.

 

 

*자란(백급)의 효능

약명 ; 백급

우리나라 남쪽지방에 드물게 자란다.
폐를 튼튼하게 하고 출혈을 멎게 하는 효능이 있다.

한약명 ; 백급(白(艸/及))
학   명 : Bletilla striata 
이   명 ; 지라사, 도구약, 대암풀, 대왐풀, 감근(甘根), 백근(白根), 연급초(連及草)
기   원 ; 자란의 뿌리를 약용

◆ 약재에 대하여 
외떡잎식물 난초목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 백급·주란·대암풀이라고도 한다. 양지 쪽에서 자란다. 높이 40cm로 육질이며 속은 흰색이다. 줄기는 단축되어 둥근 알뿌리로 되고 여기에서 5∼6개의 잎이 서로 감싸면서 줄기처럼 된다. 잎은 길이 20∼30cm, 나비 2∼5cm의 긴 타원형으로 끝이 뾰족하고 밑부분이 좁아져서 잎집처럼 되며 세로 주름이 많이 있다.
꽃은 5∼6월에 피고 꽃줄기 끝에 6∼7개가 총상으로 달리며 홍자색으로 지름 3cm 정도이다.
포는 길이 2∼3cm로 꽃이 피기 전에 1개씩 떨어진다. 화피갈래조각은 길이 2.5∼3cm, 나비 0.6∼0.8cm로 끝이 뾰족하고 반쯤 벌어지며 맥이 있다.
관상용으로 심는다. 한방에서는 덩이줄기를 백급이라고 하며 수렴제·지혈제·배농제(排膿劑)로서 상처와 위궤양 등에 사용한다. 중국에서는 가슴앓이·기침과 호홉곤란 치료에 사용하며, 또 점질이 있어 풀을 만들기도 한다. 
한국(전라남도), 일본, 타이완, 티벳 동부지역, 중국에 분포한다. 
꽃이름은 꽃색깔에서 연유한다. 자란속(屬)은 가루질(質)의 꽃가루덩어리가 있으며, 잎이 기부(基部)에서 관절을 이루고 꽃차례는 줄기 끝에 나는 특징이 있다. 원예품종으로는 백색꽃인 흰꽃자란과 잎 가장자리에 백색 겹테 반점이 있는 복륜자란이 있다. 또한 교잡종도 만들어지는데, 성질이 강건하여 키우기 쉬우며 지피식물(地被植物)로 이용된다. 번식은 3∼4월 또는 10월에 포기나누기로 한다. 부식질 토양이 좋다.

효능 및 활용법

가을철에 덩이뿌리를 채취해 수염뿌리를 제거하고 깨끗이 씻은 후 안쪽의 흰 심이 안보일 정도로 쪄서 말린다.

수렴지혈작용을 한다 백급은 농후한 교점액질을 함유하며 단미로 사용해도 수렴, 지혈에 효과가 좋다.

내복에는 주로 분말을 사용한다. 독이 없어 궤양 출혈에 대해서 상시복용해도 괜찮다.

특히 위와 십이지장 궤양의 출혈을 멎게 하는데 좋은 효과가 있다.

항균작용을 한다 백급 가루에 점질 성분이 있어 항균작용을 한다.

※ 약성가 및 고서 백급미고수렴다(白及味苦收斂多)  종독창양주외과(腫毒瘡瘍主外科) 백급은 쓰다. 수렴작용이 많아 종독 창상 등 주로 외과를 다스린다. 
" 종기와 심한 부스럼, 음(陰)이 손상되고 살이 괴사되는 것, 위(胃)에 사기(邪氣)가 침입한 것, 나쁜 기운에 홀린 것, 부스럼이 잘 낫지 않는 것을 치료한다. "<本  經    (본경)>
" 백선(白癬)과 옴을 치료한다."<別錄(별록)> 
" 잘 놀라는 것, 어혈(瘀血), 피가 섞인 설사, 간질(癎疾), 풍사(風邪)로 인하여 저린 증상, 충혈된 눈, 징가, 열사(熱邪)가 쌓여 발생한 학질, 등에 발생한 임파선염, 혈변(血便), 치질(痔疾)을 치료하고 허약한 신체를 보하며 창과 칼에 손상된 상처와 화상에 새살이 돋게 하고  통증을 멎게 한다."<池大明(지대명)> 백급은 보폐(補肺), 지혈, 소염, 배농(排膿), 소종(消腫), 생기(生肌), 염창(斂瘡)의 효능이 있다. 
폐상해혈(肺傷咳血), 비출혈(鼻出血), 금창출혈(金瘡出血), 옹저종독(癰疽腫毒), 귀양동통(潰瘍疼痛), 탕화상, 수족군열(손발이 트는 것) 등의 치료에 쓰인다.
백급의 물추출액은 시험관내에서 그람 양성균 및 결핵균에 대해서 현저한 억제작용이있다. 점액에 지혈, 염증제거의 작용이 있다. 또한 소아포선균(小牙胞癬菌)에 대해서 억제작용이 있다. 
백급은 맛은 쓰고 달며 성질은 서늘하다. 
백급은 매우 점액질이며, 성(性)은 매우 수삽(收澁)이므로 지혈약으로서 폐, 위의 출혈증에 응용된다. 또한 혈분에 들어가서 열을 식히므로 옹양(癰瘍)의 치료에 사용되며, 파손된 피부를 생기게 한다. 지금은 폐결핵의 객혈에 이용되고 있지만, 이것은 백급이 폐를 보호 하고 도우는 효능이 있기 때문이다. 악창(惡瘡), 두통(頭痛), 타박상, 어지러움증, 부인대하증, 유방염 등에 좋고, 각종 염증을 없애며 새살을 나게 하는 생기(生肌) 작용이있다. 육, 토, 해, 타, 각혈을 치료하니 가루로 해서 3돈을 냉수에 조복하면 신효하고 미음에 복용해도 좋다. 백급이 혈규(血竅)에 이르면 곧 보해 주니 피가 그친다. 지혈, 소종, 보폐, 수렴이라 해서 출혈 일반에 쓰이는데 기타 옹종, 폐농양, 피부궤양, 습진에도 쓴다. 동양의약의 처방에는 백급환, 백급고, 백급산, 청폐탕, 독성산, 백급비파환의 주약이 된다.

◆ 채취 및 이용법
8-11월에 뿌리를 캐어 줄기와 수염뿌리 등을 제거하여 깨끗이 씻은 후 내면의 내심이 없어질 정도로 쪄서 겉껍질를 벗겨내고 햇볕에 말리거나 불에 쬐어 말린다. 
남부지방에서는 화단에 심어 관상하나 중부지방에서는 화분에 심어 관상한다. 
가인경은 약용한다.
양지에 식재하여 감상할 수 있는 유일한 난과식물이므로 겨울철에 관리가 용이한 개활지나 낙엽성 교목의 하부식재를 위한 지피용 소재로 적합하며 화단 등에 
식재하여도 좋다. 특히 척박지 녹화에도 이용할 수 있다.

◆ 증상별 적용 및 민간요법
1) 폐가 허하여 기침하는 데, 각혈, 코피, 외상으로 인한 출혈, 옹종, 창양, 덴 데,  손발이 튼 데 등에 쓴다. 하루 3~9g을 달임 약, 알약, 가루약 형태로 먹는다. 
외용약으로 쓸 때는 가루 내서 뿌리거나 기초제에 개어 바른다.' 
2) 폐나 위의 출혈로 피를 토할 때나 위 및 십이지장궤양, 갖가지 종기, 종양에 백급 뿌리를 캐서 말린 것 3~9g을 달여 먹는다. 피를 토할 때는 백급 뿌리 4g, 
띠꽃 8g에 물 200ml를 붓고 달여서 하루 세 번 나누어 마신다. 
3) 결핵으로 피를 토할 때 백급 뿌리를 말려 가루 내어 한 번에 3~5g씩 하루 두 번 따뜻한 물로 먹는다. 3개월 이상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다. 갑작스런 각혈에는 7~10g을 달여서 단번에 마신다. 
4) 칼이나 낫에 다친 상처, 화상에는 백급 뿌리를 가루 내어 뿌리면 흉터가 남지 않고 잘 낫는다. 
5) 기침 코피 등에도 백급 뿌리를 가루 내어 한번에 3~5g씩 먹는다 
6) 지하경을 잘씻어 모근을 제거하고 강판에 갈아 새끼손가락 끝마디 크기로 만들어 식사후에 복용하면 해열과 기침멎이에 효과가 있다.감기에도 효과가 있다.

 ※ 주의사항
외감해혈(外感咳血), 폐옹초기(肺癰初期), 폐위실열자(肺胃實熱者)는 복용을 기(忌)한다.
오두류(烏頭類)의 약제(藥材)와 동용(同用)하면 안 된다.

자란(백급)차

한방에서는 덩이줄기를 백급이라고 하며 수렴제,지혈제,배농제()로서 상처와 위궤양 등에 사용한다.

중국에서는가슴알이,기침과 호홉곤란 치료에 사용하며, 또 점질이 있어 풀을 만들기도 한다.

폐 기능을 보호하고 튼튼하게 하는 중요한 약재이며 지혈 작용을 한다.

폐결핵에 각혈이 있을 때 멎게 해주며 출혈을 멈추는 효능이 있어 위출혈에도 좋다.

뿐만 아니라 잦은 기침이나 손발이 튼 데에도 좋으며 붓기를 가라앉혀 주며 새살을 돋게 해준다. 칼이나 나 같은 날카로운 도구로 인한 상처나 화상을 입었을 때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만드는법.

1. 자란의 뿌리를 달이거나 쪄서 가루를 낸다.

2. 자란꽃 뿌리 9~15그람. 물 600씨시를 넣고 우려낸 뒤 마신다.

재료

말린 자란꽃 뿌리 9~15.물 600씨시

자란의 성질

평이한성질.쓴맛



*자란(백금)의 유래

옛날 중국의 한 장수가 벼슬을 버리고 시골에서 지내고 있었다.그런데 황제가 명령을 내려 그를 황제의 근위대장으로 임명하고 불러 올렸다.
그는 서울로 올라가는 도중에 서융족 장수 10명을 만나 싸움을 벌여 물리쳤다
.
산해관에 거의 다다랐을 때 서융족 장수 10명이 그를 포위했다.

“네 이놈, 우리 형제들을 죽이고 살아서 돌아갈 줄 알았더냐!

“썩 비켜라. 나는 황제의 부름을 받고 가는 몸이다.

장군은 장수 10명과 싸움을 벌였다.

그러나 먼길을 오느라 지친 데다가 앞서 서융족 장수 10명과 싸웠던지라 힘이 빠져 있어 그들을 물리칠 수가 없었다.

간신히 빠져 나오긴 했으나 몸의 네 군데에 칼을 맞았고 가슴에 활을 맞았다. 그러나 의연하게 말을 달려 황제 앞에 당도했다.

황제는 감동하여 즉시 태의를 불러 치료하게 했다.

태의가 즉시 응급처치를 하여 피는 멈추고 잘린 근육과 뼈는 다시 이어졌지만 화살이 폐를 뚫어 숨이 가쁘고 피를 토하는 등 목숨이 위급한 지경에 이르렀다.

황제는 전국에 명의를 초빙한다는 명령을 내렸다.

그날 한 늙은 농부가 약초 몇 뿌리를 가지고 왔는데 잎은 종려 잎을 닮았고 뿌리는 마름을 닮았다.

농부는 황제에게 약초를 바치며 말했다.

“이 약초를 불에 구어 가루를 내어 절반은 물과 함께 먹고, 나머지 반은 상처난 데에 싸매 주면 나을 것입니다.

과연 그대로 하였더니 장군의 병이 나았다.

황제 늙은 농부를 기특히 여겨 벼슬을 내렸으나 한사코 받으려 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그대는 무엇을 바라는고?

“소인은 다만 이 약초를 의학책에 실어 세상에 널리 알리는 것이 소원입니다.

황제는 그 뜻을 장하게 여겨 고개를 끄덕이며 물었다.

“이 약초의 이름은 무엇인고?

“아직 이름이 없습니다. 폐하께서 이름을 정하여 주시옵소서.

황제는 잠시 생각하고 나서 물었다.

“그대의 이름이 무엇인고?

“소인의 이름은 백급(白及)이라고 하옵니다.

“그렇다면 이 약초의 이름을 백급이라고 하라.

그 뒤로 이 약초는 백급으로 부르게 되었다.




*웃자퀴즈 426 : 도둑이 제일 좋아하는 아이스크림?

*힌트:인터넷에 검색하면 정답이 있습니다. ㅎㅎㅎㅎ 매주 월요일 정답 공개 합니다 ㅋㅋㅋㅋ

 

*가실때 아래모양에 공감 버튼을 ~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