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사의 식물도감 : 꽃,효능,전설,노래.

[울산 대왕암여행] fs팔공산악회에서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 울산12경 대왕암공원 트레킹.

작성일 작성자 신박사

*2019년 9월15일 fs팔공산악회 제128차 정기산행은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 울산12경 대왕암공원 트레킹 하였습니다.

위치 : 울산광역시 동구 등대로 140 일대 (일산동).

052-230-9224.

 

 

대왕암 공원은 우리나라에서 울주군 간절곶과 함께 해가 가장 빨리 뜨는 대왕암이 있는 곳이다.

산책로에는 숲 그늘과 벚꽃, 동백, 개나리, 목련이 어우러져 있다.

28만평에 달하는 산뜻한 공간을 가진 이 공원 옆에는 일산해수욕장의 모래밭이 펼쳐져 있다.

 

울산12경 대왕암공원

신라시대 문무대왕비가 죽어서 문무왕처럼 동해의 호국룡이 되어 이 바다에 잠겼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곳이다.

공원에서 슬도까지 이어진 해안산책로는 동해의 푸른 바다와 기암괴석, 100년이 넘은 해송이 어우러진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우리나라 동남단에서 동해 쪽으로 가장 뾰족하게 나온 부분의 끝 지점에 해당하는 대왕암공원은 동해의 길잡이를 하는 울기항로표지소로도 유명하다. 이곳 항로 표지소는 1906년 우리나라에서 세 번째로 세워졌으며, 이곳 송죽원에서는 무료로 방을 빌려주어 아름다운 추억거리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민박을 제공하고 있다. 공원입구에서 등대까지 가는 길은 600m 송림이 우거진 길로, 1백여 년 아름드리 자란 키 큰 소나무 그늘이 시원함과 아늑함을 선사한다.


울산 낙화암(쌍바위)

낙화암 쌍바위는 울산시 동구 일산동 대왕암공원에 있는 한시(漢詩)가 새겨진 암각석과 쌍바위이다.

2018년 3월 2일 울산 동구의 향토문화재 제2호로 지정되었다가 2019년 4월 4일 제6호로 지정번호가 변경되었다.


울산 낙화암 안내문


암각석


쌍바위 한시와 암각석 한시


대왕암 공원 상가지역


공룡모형 미끄럼틀


상가지역에서 대왕암으로 가는 길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 대왕암공원

울산12경으로 지정되어 있는 대왕암공원은 동해안의 끝자락에 위치한 아름다운 공원이다.

15,000여 그루의 해송과 붉은빛의 기암괴석은 푸른 동해와 어우러져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대왕암으로 가는 길


대왕암 곰솔(소나무)숲

28만여평 공원은 온통 곰솔 천지. 100년생 이상 되는 것만도 1만5천여그루. 하나 같이 키가 20m를 넘는다. 미끈하게 잘도 자랐다. 굽어지거나 모난 구석이 전혀 없다. 티없이 맑게 컸다. 기암괴석 위에 뿌릴 내리고 자라는 나무도 한, 둘이 아니다. 끈질긴 생명력에 놀랄 따름이다. 탄성이 절로 나온다. 푸른 솔밭과 탁 트인 바다와 기암괴석이 너무나 잘 어울린다.


1백여년 된 키 큰 곰솔 소나무 숲이 아주 멋집니다.


대왕암공원 무장애 나눔길


울기향로표시관리소


울산 울기등대 구 등탑

울산 울기등대 구 등탑(蔚山 蔚氣燈臺 舊 燈塔)은 울산시 동구 일산동에 있는 건축물이다.

2004년 9월 4일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106호로 지정되었다.


울기등대 관람안내도


울기 향로표시관리소


울기 향로표시관리소


울기등대 구 등탑


울기등대 구 등탑 안내판


울기등대 구 등탑 내부



노인과 바다

나이든 어부 산티아고는 84일째 고기를 잡지 못하다가, 85일째 먼 바다에 도착해 마침내 청새치 한 마리를 잡는다. 그러나 청새치가 너무나 거대해 도리어 노인이 탄 돛단배를 끌고 가는 형국이 되어버린다. 이틀 동안 자기 몸으로 그물을 지탱한 채 청새치에게 끌려가던 노인은 도리어 청새치를 형제라고 부른다.

3일째에 남은 힘을 다해 지친 청새치를 작살로 찔러 잡은 노인은 드디어 싸움을 마치고 물고기를 팔 수 있으려니 기대한다. 그러나 이번에는 피 냄새를 맡은 상어들이 몰려온다. 노인은 몇 차례 싸움 끝에 간신히 상어를 물리치지만, 결국 항구로 돌아온 그의 곁에는 머리와 뼈만 앙상하게 남은 청새치의 잔해뿐이었다.

평소 노인을 잘 따르던 소년 마놀린은 노인이 무사하게 돌아온 것을 보고 안도의 눈물을 흘린다. 잠에서 깬 노인은 소년과 함께 고기잡이에 나서기로 약속하고, 다시 잠들었을 때 젊을 적 아프리카 해변에서 보았던 사자의 꿈을 꾼다.


울기등대 신 등탑


울기등대 신 등탑 안내판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대왕암

대왕암공원 안내도


대왕암 입구 이정표


대왕암 입구



바위 위에서 본 대왕암 전경

바위에서 내려다 본 대왕암이 멋지게 조망됩니다.


대왕암과 대왕교


야간에 오면 대왕교 조명도 죽인다고 하네요.


대왕암이 물고기 형상 입니다.


대왕교에서 본 울기등대



대왕교는 1995년 현대중공업에서 건립 기증한 다리 라네요.

 


바위틈에는 생명력이 강한 해국이 자라고 있습니다.







대왕암 꼭대기 전망대 전경.





웬 보트가 왕래 하네요.


대왕교










대왕암 포토죤






해산물을 파는 곳인데 오늘은 휴무인가 봐요.



대왕암에서 북편해안 산책로따라 용굴방향으로 갑니다.


사근방

대왕암 북편해안을 따라 위치한 5개의 크고 작은 섬들을 일컬으며 이곳 에서 사금을 채취하였다 하여 '사금바위' 라고도 한다.



고이

공원 북편 해안가에서 가장 높은 곳을 고이라 한다. 최근 전망대를 설치하여 전하-미포만을 한눈에 조망 할 수 있는 곳이다.



우측으로 고이 전망대와 거북바위가 보입니다.


고이 전망대 이정표


넙디기

공원 북편 해안 바위중 가장 넓은 곳을 말한다.



탕건바위


거북바위

공원 북편 해안가에서 가장 높은곳.

이 주변 해안에 위치 하였으며, 생김새와 거북이와 같아 거북바위로 불린다.

옛부터 재복을 기원하는 바위로 신성시 되었다고 한다.

  




할매바위 이정표


할매바위(남근암)

망마대해를 바라보며 누군가를 기다리는 형상으로 넘디기 가운데 우뚝솟은 바위를 말한다.


비녀와 쪽두리를 올린 할머니의 형상이라고 하는데요.

내 눈에는 왜 할매가 보이지 않을까요.


용굴(덩덕구디)

용굴(덩덕구디)은 천연 동굴로  옛날 청룡 한 마리가 여기에 살면서 오가는 뱃길을 어지럽히자 동해 용왕이 굴속에서 다시는 나오지 못하도록 신통력을 부려 큰돌을 넣어 막아 버렸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용굴은 왜 용이 안 보이는지요.


전망대에서 살짝 내려가 보니 드디어 용굴이 잘 보이네요.


민섬

일산만의 동쪽 바다에 있는 불모(不毛)의 섬을 이르며, 민섬을 길게 읽어 "미인섬"으로 부르기도 한다네요.



수루방

대왕암 북쪽의 가장 높은 벼랑바위를 말한다.

수루방은 수리바위의 음전이다.

옛날 이곳에 망루를 설치해 놓고 숭어잡이를 할 때 망을 보던자리이다.



일산해수욕장쪽 전경


다시 아름드리 곰솔 슾으로 갑니다.





꽃무릇(석산) 안내판

다년생 초본식물로 매년 9월 중순 경 군락을 이루어 붉은 꽃이 진 후 진녹색의 잎이나와 다음해 5월에 사라진다.




풀협죽도 꽃

북아메리카 원산으로 관상용으로 심어 기르는 여러해살이풀이다. 꽃은 7-8월에 줄기 끝에 둥근 원추꽃차례로 달리며, 연한 붉은색 또는 흰색이다. 꽃받침은 5갈래로 갈라지며, 녹색이다. 열매는 삭과이며, 둥근 난형이다.


어디어 원점 주차장 쪽으로 되돌아 온 상가지역 입니다.


fs팔공산악회 전세버스



*대왕암공원(大王巖公園)

위치 : 울산광역시 동구 등대로 140 일대 (일산동)

전화 : 052-230-9224

대왕암 공원은 우리나라에서 울주군 간절곶과 함께 해가 가장 빨리 뜨는 대왕암이 있는 곳이다. 산책로에는 숲 그늘과 벚꽃, 동백, 개나리, 목련이 어우러져 있다. 28만평에 달하는 산뜻한 공간을 가진 이 공원 옆에는 일산해수욕장의 모래밭이 펼쳐져 있다.
우리나라 동남단에서 동해 쪽으로 가장 뾰족하게 나온 부분의 끝 지점에 해당하는 대왕암공원은 동해의 길잡이를 하는 울기항로표지소로도 유명하다. 이곳 항로 표지소는 1906년 우리나라에서 세 번째로 세워졌으며, 이곳 송죽원에서는 무료로 방을 빌려주어 아름다운 추억거리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민박을 제공하고 있다. 공원입구에서 등대까지 가는 길은 600m 송림이 우거진 길로, 1백여 년 아름드리 자란 키 큰 소나무 그늘이 시원함과 아늑함을 선사한다.
송림을 벗어나면 탁 트인 해안절벽으로 마치 선사시대의 공룡화석들이 푸른 바닷물에 엎드려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거대한 바위덩어리들의 집합소이다. 불그스레한 바위색이 짙푸른 동해 바다색과 대비되어 아주 선명하다.
마주 보이는 대왕암은 하늘로 용솟음치는 용의 모습 그대로다. 점점이 이어진 바위를 기둥삼아 가로놓인 철교를 건너면 대왕암에 발을 딛게 된다. 대왕암으로 향하는 길에 위치한 대왕교는 1995년 현대중공업에서 건립기증한 다리이다.
댕바위 혹은 용이 승천하다 떨어졌다 하여 용추암이라고도 하는 이 바위는 신라 문무왕의 호국룡 전설에 이어지는 이야기가 있다. 왕의 뒤를 이어 세상을 떠난 문무대왕비가 남편처럼 동해의 호국룡이 되고자 이 바위로 바다에 잠겼다는 것이다.
대왕암 외에도 괴이하게 생겼다 하여 쓰러뜨리려다 변을 당할 뻔 했다는 남근바위, 그리고 탕건바위와 자살바위, 해변 가까이 떠 있는 바위섬, 처녀봉 등이 시야를 꽉 채운다. 기암 해변의 오른쪽으로는 고 이종산 선생이 세웠다는 구 방어진 수산중학교가 있고 그 아래에 500m 가량의 몽돌 밭이 펼쳐져 바위해안의 운치를 더해 준다. 북쪽에서 바라보면 현대중공업의 공장 전경이 펼쳐져 있다.

해양수산부에서 선정한 전국의 52개 걷기 좋은 해안길, 해안누리길로 선정된 길입니다.

삼국통일의 위업을 이룬 신라 30대 문무왕은 자신이 죽으면 호국대룡이 되어 나라를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대왕이 제위 21년만에 승하하자 그의 유언에 따라 동해에 장사를 지냈더니 용이 되어 동해를 지키게 되었다. 이것이 대왕바위 또는 댕바위이며, 현재 경주군 양북면에 있다. 한편 훗날 그의 왕비도 죽어 한 마리 큰 호국용이 되어 날아 울산을 향하여 동해의 한 대암 밑으로 잠겨 용신이 되었다고 한다. 그 후 사람들은 이곳 또한 대왕바위 또는 대왕암이라 하였다.
이러한 전설이 얽힌 대왕암길은 기기묘묘한 바위들이 해안의 절경을 이루고 있어 ‘제2의 해금강’이라 불리는 울산의 끝, 울기(蔚崎)에 자리하고 있다. 이 길은 우리나라 해안길의 운치와 각양각색 바위들의 이야기를 한껏 느낄 수 있는 노선으로 대왕암공원 입구에서 바깥마구지기를 시작으로 안마구지기, 해맞이전망대, 용추암, 고동섬 그리고 노애개안을 거쳐 슬도 소공원 등대에 이르는 4킬로미터의 해안산책로가 잘 정비되어 있다.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 등이 있어 우리 대한민국 해양산업과 경제 발전 상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곳으로 우리 해양의 역사와 현재 미래를 모두 체험할 수 있는 노선으로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웃자퀴즈 491 : 세 사람만 탈 수 있는 차는?

*힌트:인터넷에 검색하면 정답이 있습니다. ㅎㅎㅎㅎ 매주 월요일 정답 공개 합니다 ㅋㅋㅋㅋ

 

*보시고 아래모양에 공감 버튼을 ~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