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사의 식물도감 : 꽃,효능,전설,노래.

대구수목원에 담랑에 열을 식혀주고 보호가 요구되는 약초 자주색꽃 황금,꽃,효능,유래.

작성일 작성자 신박사

*대구수목원에 소염제 해열제로 쓰고 남획으로 보호가 요구되는 약초 용머리 닮은 자주색 황금 꽃이 무리를지어 아름답게 피었습니다~~~

황금인데 왜 꽃색상이 보라색꽃 일까요?

   유래: 황금은 한약제 생약명이 황금인데, 약으로 쓰는 뿌리살은 황색 입니다.

♣뜻은 '고귀함' 입니다.

 

 

1.황금 꽃:

뿌리는 원뿔형이며 살은 황색이다.

입술 모양의 자주색 꽃은 7~8월경 줄기 끝에서 총상(總狀)꽃차례를 이루며 핀다.

열매는 꽃받침 안에 있으며 둥글다.


2.황금 명패:

식용·공업용·밀원용·관상용 등에 쓰이며 청열습조(淸熱濕燥)·사화해독·안태·위염·장염·진해 등에 사용하고 소염제·충혈제·해열제·건위제로 쓴다.


3.황금 꽃:

이 풀의 뿌리를 한방에서 사용하기 위해 무분별하게 남획하고 있어 보호가 요구되는 식물이다.


4.황금 꽃:

황금(Scutellaria baicalensis)은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로서 다른 이름으로는 자금, 조금,고금, 편금, 원금, 경금, 황문 등으로 불리우며 북부지방의 척박한 산에서 자라고 이른 봄 어린순을 나물로 먹는다.


5.황금 꽃:

뿌리를 황금이라 하여 약용하며 봄~ 여름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서 쓴다.
고의서에 의하면 오래되어 속이 썩은 것을 고금, 편금이라 하고 속이 썩지 않은 것을 자금, 조금이라 하며 굵고 속이 썩지 않은 것이 최상품이다.


6.황금 꽃:

또한 술에 불려서 쓸 때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가장 많이 함유된다고 한다.
술에 적셔서 볶아 쓰기도 한다.


7.황금 꽃:

황금의 성미는 차갑고 쓰며 독이 없으며 해열, 이뇨, 지사, 이담 소염제로 이용하며 쓴맛은 심장과 폐에 들어가 장위(腸胃)를 튼튼히 하고, 차가움(寒)은 간장(肝臟)과 폐(肺)에 들어가 습열(濕熱)을 없앤다.


8.황금 꽃:

효능으로는 지혈, 태의 효능이 있고 번갈, 폐열해수, 황달, 자궁출혈, 목적종통,태동불안을 치료한다.

불면증, 위장염, 대 소장염, 간염, 방광염, 요도염, 천식 등에 쓴다.


9.용머리 꽃:

황금꽃과 옹어리꽃의 치이점을 비교해 보세요!


10.황금 꽃:

생약명은 황금(黃芩) 입니다.











20.황금 꽃밭



*황금(Baikal Skullcap)

1.뜻: 고귀함

2.분류:꿀풀과 다년생초.

3.분포:아시아

4.서식지:신지

5.원산지:중국

6.크기:약 20cm~60cm

7.생약명:황금(黃芩)

8.설명: 꿀풀과(―科 Lami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

전국 각지의 산 기슭에서 자라며 약초로도 재배하고 있다.

키는 약 60㎝이고 여러 개의 네모진 줄기가 뿌리에서 나온다.

피침형의 잎은 마주나고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입술 모양의 자주색 꽃은 7~8월경 줄기 끝에서 총상(總狀)꽃차례를 이루며 핀다.

열매는 꽃받침 안에 있으며 둥글다.

뿌리는 원뿔형이며 살은 황색이다.

중국 북부지방이 원산지이다.

한국에는 골무꽃속(―屬Scutellaria)의 골무꽃(S. indica)·그늘골무꽃(S. fauriei)을 비롯해 10여 종(種)이 자생한다. 이 풀의 뿌리를 한방에서 사용하기 위해 무분별하게 남획하고 있어 보호가 요구되는 식물이다.

씨로 번식한다.

식용·공업용·밀원용·관상용 등에 쓰이며 청열습조(淸熱濕燥)·사화해독·안태·위염·장염·진해 등에 사용하고 소염제·충혈제·해열제·건위제로 쓴다.

 

 

*황금(속썩은풀)의 효능

 황금(Scutellaria baicalensis)은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로서 다른 이름으로는 자금, 조금,고금, 편금, 원금, 경금, 황문 등으로 불리우며 북부지방의 척박한 산에서 자라고 이른 봄 어린순을 나물로 먹는다.
뿌리를 황금이라 하여 약용하며 봄~ 여름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서 쓴다.
고의서에 의하면 오래되어 속이 썩은 것을 고금, 편금이라 하고 속이 썩지 않은 것을 자금, 조금이라 하며 굵고 속이 썩지 않은 것이 최상품이다.
또한 술에 불려서 쓸 때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가장 많이 함유된다고 한다.
술에 적셔서 볶아 쓰기도 한다.
황금의 성미는 차갑고 쓰며 독이 없으며 해열, 이뇨, 지사, 이담 소염제로 이용하며 쓴맛은 심장과 폐에 들어가 장위(腸胃)를 튼튼히 하고, 차가움(寒)은 간장(肝臟)과 폐(肺)에 들어가 습열(濕熱)을 없앤다.
효능으로는 안지혈, 태의 효능이 있고 번갈, 폐열해수, 황달, 자궁출혈, 목적종통,태동불안을 치료한다.

불면증, 위장염, 대 소장염, 간염, 방광염, 요도염, 천식 등에 쓴다.
복통에는
황금, 백작약(白芍藥) 각각 8g, 감초 4g을 물에 달여 하루 3번에 나누어 먹는데,속썩은풀은 적리균, 대장균에 대한 억누름 작용이 있고, 백작약과 감초는 위경련으로 오는 복통을 멈추게 한다.
입 안이 붓고 헌 데, 궤양이 생긴 데에는 황금, 황련(黃連), 황백(黃柏)을 가루 낸 것 각각 2g을 컵에 넣고,끓인 물을 부어 노랗게 우려 낸 물로 하루 10번 정도 입가심을 하면,균 억제작용과 염증을 가라 앉히는 작용을 하므로 잘 낫는다.
폐암, 난소암, 자궁암 등에는 속썩은풀 60g, 까마중(용규) 30g, 지치(紫芝) 15g을 달여서 먹으면 좋다.
해열, 소염, 건위, 진해, 안태(安胎: 태아를 편안하게 함)에는 황금 뿌리 3~6g에 물 700ml를 붓고 2시간 달여서 식후 1시간에 마신다.
황금은 쓴맛이 강하고 약성이 차서 고열로 인한 번조(煩燥: 마음이 답답하고 체온이 높은 증세), 불안, 혈압상승, 갈, 변비를 치료하고, 급성 간염으로 열이 심하고 전신에 황달이 지며, 간 기능이 저하되고 소변을 못 보는 증상에 치료반응을 보이며, 위염으로 발열증상이 있고 입 안이 쓰며, 소화장애를 일으키고 헛배가 부른 증상에 위액분비를 조절하여 치료하고, 월경이 중단된 것과 이슬이 조금씩 나오면서 하혈하는 것을 치료한다.
우황청심환은 우황, 황금, 치자, 주사, 용뇌 등 5가지로 만든 것과, 우황, 황련, 황금, 치자, 울금, 주사, 감초등 7가지로 만든 것 등,약조성이 다르게 만든 것이 무려 30여 가지나 되기 때문에,우황청심환을 쓰려고 할 때에는 그 조성과 적응증을 보고 병에 맞게 써야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다.

 

 

*담랑에 생긴 열 식혀주는 약초

- 4~8g 감초와 함께 달여 복용 -

오장육부 중에 쓸개 즉 담랑이라는 장기가 있다.

의서에 보면 담랑이 병들면 나머지 장기가 다 병이 든다고 한다.

정신적인 면에서는 마음이 불안하고 초조하고 안정이 안된다.

육체적인 면에서는 우리 몸의 축을 이루는 척추나 관절에 이상이 생겨 디스크, 관절염, 신경통 등이 생긴다.

담랑을 한방에서는 판사라고 일컫는다.

담랑이 약하면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이러면 좋을까 저러면 좋을까 갈팡질팡하게 되기 때문이다. 담랑이 너무 실하거나 허해도 병이 된다.

이 가운데 너무 실해도 병이 되는 이유를 알아보자.

여덟 체질 중에서 담랑이 실한 체질은 바로 태음인이다.

태음인은 병의 근원이 담랑이 실한데서부터 시작된다.

담랑이 실하면 담즙이 과다하게 십이지장으로 분비돼 십이지장염을 일으켜 헛배가 부르고 가스가 차고 방귀가 많이 나오며 변비가 생긴다.

오래되면 류마치스관절염도 생긴다.

담랑과 심장은 내외관계 즉 부부지간이 된다는 병리가 있다.

담랑에 병이 있으면 심장에 영향을 줘 협심증이 나타난다.

탐진치 삼독 중에 진에 해당하는 노하는 마음을 가지게 되면 담이 열을 받으면서 십이지장염, 류마치스관절염, 심장병이 생기는 것이다.

십이지장에 염증이 생기면 어혈이 생기고, 피가 탁해진다.

피가 탁해지면 뇌신경세포에 혈액순환장애를 일으켜 건망증이 온다.

얼굴 피부에도 기미가 생긴다. 담랑의 열을 식혀줌으로써 오장육부의 운행이 균형을 유지하게 치료를 해야 한다.

이와같이 태음인은 성질을 잘 부린다.

담랑이 실하기 때문이다. 노성을 삭히는 마음가짐을 갖도록 노력해야 한다.

필자가 이러한 체질이다.

이럴 때, 황금(黃芩)이란 약초뿌리가 대단히 좋은 약이 된다. 담랑의 열을 식혀주는 역할을 해 한의원에서도 제일 많이 쓰는 약재 가운데 하나다.

복용법=황금 4g∼8g을 감초와 함께 달여서 하루에 두 번 복용한다.

이때 감초는 황금의 반량을 넣어도 좋고 동량을 넣어도 좋다.

 

 

*유뇨증(자기도 모르게 오줌이 나오는 것)에 특효

본인도 모르게 오줌이 저절로 나오는 것을 유뇨증이라고 한다. 

간경의 습열이 방광에 영향을 주어 생긴다.

일반적으로 아이에게 많이 볼 수 있는데 선천적으로 또는후천적으로 하초가 허하고 차서신, 방광이 기능을 하지 못하여 생기거나 비폐의 기가 허하여 수습을 제대로 운화하지 못하여 생기며 간경의 습열이 방광에 영향을 주어 생긴다.

1)닭의 멱주머(소낭) 안껍질: 닭의 멱주머니 안껍질을 깨끗이 씻어서 햇빛에 말렸다가 보드랍게 가루내어 한번에 0.3g씩 하루에 세 번, 1주일간 계속 먹으면 효과가 나타난다

닭의 멱주머니 안껍질은 위장병, 설사, 이질, 소변 빈삭, 유정, 혈뇨 등을 치료한다.

2)닭창자, 돼지오줌통: 닭창자를 깨끗이 씻어서 말렸다가 가루낸 것과 돼지오줌통을 말려서 가루낸 것을 각각 같은 양씩 섞어서 한번에 4g씩 술 한 잔에 타서 하루에 두 번 먹는다.

술이 없으면 물에 달여서 먹어도 좋다.

닭창자는 오줌이 잦든가 누기 힘들 때, 혹은 자기도 모르게 오줌이 나올 때,오줌 나가는 것을 알기는 하나 참을 수 없을 때 쓴다.

3)붉은팥잎: 붉은팥잎을 장독에 묻어 두었다가 먹거나, 삶아서 나물로 먹기도 하며,물에 달여서 수시로 그 물을 먹기도 한다.

붉은팥잎은 번열을 치료하고, 오줌의 횟수가 잦은 것을 치료하며, 눈을 밝게 한다.

4)소오줌통: 소오줌통은 아이들이 오줌을 자주 누거나 밤에 자다가 깨지 못하고 이부자리에다 오줌을 눌 때 대단히 좋은 약재로 쓰인다.

소오줌통을 칼로 베어서 오줌을 버리고 물에 씻지 않은 채로 햇빛에 말렸다가 불에 쪼여서 보드랍게 가루내어 하루에 세 번씩 먹는다.

이런 방법으로 2-3일간 만 먹으면 신효하게 낫는다.

5)상표초, 속썩은풀뿌리(황금): 뽕나무에 붙은 사마귀 알집(둥지)을 상표초라고 한다.

상표초를 누런 빛이 나도록 닦은 것 30매에 속썩은풀뿌리 40g을 넣고 물에 적당히 달여서 두 번에 나누어 먹는다.  부인들의 유뇨증에는 상표초를 술에 버무려 덖어서 가루낸 것을 생강즙에 타서 한번에 8g씩 먹는다

물에 적당히 달여서 두 번에 나누어 먹는다. 

부인들의 유뇨증에는상표초를 술에 버무려 덖어서 가루낸 것을 생강즙에 타서 한번에 8g씩 먹는다

6)백미꽃, 함박꽃뿌리: 오줌이 저절로 나올 때, 특히 부인들의 임신 전후에 오줌이 자기도 모르게 저절로 나올 때,백미꽃과 함박꽃뿌리를 각각 같은 양씩 섞어서 보드랍게 가루내어 한번에 한 숟가락씩 하루에 세 번 아무 때나 술에 타서 먹으면 효과가 좋다.

백미꽃의 성미는 짜고 평하며 독이 없다.

이뇨작용이 있으므로 유뇨증에 쓰인다.

함박꽃뿌리는 수렴, 완화, 진경제로 근육의 경련, 동통 등에 쓰인다.




*웃자퀴즈 492 : 폭력배가 많은 나라는?

*힌트:인터넷에 검색하면 정답이 있습니다. ㅎㅎㅎㅎ 매주 월요일 정답 공개 합니다 ㅋㅋㅋㅋ

 

*보시고 아래모양에 공감 버튼을 ~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