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냇물의 행복한 사진이야기

조선조 말에 세웠던 삼강주막촌에 가보니...

작성일 작성자 시냇물

 

경상북도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에 있는 조선 말기의 전통주막.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34호

삼강나루를 왕래하는 사람들과 보부상, 사공들에게 요기를 해주거나

숙식처를 제공하던 건물로서, 1900년 무렵 건축하였다.

규모는 작으나 본래 기능에 충실한 평면구성으로,

건축사적 희소가치와 옛 시대상을 보여주는 역사 문화적 가치를 인정 받아,

2005년 12월 26일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34호로 지정되었다.

2006년 마지막 주모 유옥련 할머니가 세상을 떠난 뒤 방치되었으나

2007년 예천군에서 1억 5천만 원의 비용을 들여 옛 모습대로 복원하였다.(두산백과)

 

삼강주막은 삼강나루의 나들이객에게 허기를 면하게 해주고

보부상들의 숙식처로  때론 시인묵객들의 유상처로 이용된 건물이다.

 

 

 현재 삼강나루터 자리에는 59번 국도의 4차선 삼강교가 지나고 있다.

 

 

 

이곳 삼강리는 금천과 내성천이 낙동강과 합류하는 곳으로

낙동강을 건너 남쪽과 북쪽을 연결하던 삼강나루터가 있던 곳이다.

조선 시대 주요 교통로였던 영남대로 구간은 아니지만

 1900년대까지 장날이면 하루에 30번 이상 나룻배가 다녔던 교통의 요지였다.

이곳에는 보부상과 사공들의 숙소가 있었고 주막도 하나 있었으나

 1934년 대홍수로 주막을 제외한 나머지 건물이 모두 떠내려갔다. ( 푸른길)

 

 

오늘의 삼강나루터에서 옛 흔적을 찾기란 쉽지않다.

옛 이야기를 간직한 500년의 회화나무와 복원된 주막집

그리고 복원된 나룻배는 강에 떠 있지않고 제방위에 올라와 있을 뿐이다.

 

 

복원된 주막촌

 

 

조립식 건물이나 프라스틱 물탱크

알미늄샷시등은 주막촌과는 영 어울리지 않아 보인다.

좀 제대로 만들면 좋겠다.

 

 

 

 

 

 복원된  삼강주막

 

 

옛 주막집 메뉴인 부침게와 탁배기

 

 

 

복원된 나룻배 사공의 숙소

 

 

500년 된 회화나무

이 나무는 삼강나룻터의 역사와 애환을 알고 있을듯 하다.

 

 

 

 

 

찾는사람도 별로 없는데

품바 혼자서 노래 부르고 춤을 춘다.

보기가 민망하여 엿 한봉자 팔아주었다.

 

 

 

옛 건물을 세우는 작업이 한창이다.

지자체장의 보여주기식 사업이 아닌

진정한 옛 문화를 되살리는 사업이 되기를 기대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