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주문화제 개막식후 공연으로

도립무용단의 훈령무가 무대에 올랐다.

왜적을 맞아 싸우는 조선 군사들의

 결연한 의지를 춤으로 재현한 역동적인 장면들이

보는 이들의 마음에 투지가 일어나게 하는 무용이다.












훈령무가 끝난 후

개막식장 마당에서 펼쳐진 공연은

고양시에 주둔하는 백마부대 장병들을 주축으로하여 고양시민들이 참여한 무대로

임진왜란 때 행주산성에서 군인과 민간인들이 한마음으로

 왜군과 맞서 싸우는 장면을 재현하는 공연이다.





행사에 참여한 여인들은 모두 행주치마를 입었다.

화살이 떨어지자 여인들은 입고 있던 치마에 돌을 주워 날라다 무기로 공급하였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