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조금만 기다리면 산에 사는 새들도 배고픔을 졸업 할 것이다.

벌래들이나 곤충들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때가 되면 먹이를 주고 불러도 잘 오지 않는다.

인천대공원 후문쪽 만의골 뒷산은 먹이로 새를 불러 사진을 담는 명소다.

겨울이 다 가기전에 만의골을 찾았다.

 이 곳의 새는 사람을 전혀 무서워 하지 않는다.

주로 곤줄바기가 오고 박새도 온다.

가끔은 직박구리도 온다.




새를 촬영할 때는 역광으로 해야한다.

렌즈는 접사 할 때처럼 많이 열어주어 배경을 죽여햐 한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