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의 우리쉼터에는 맨 먼저 복수초가 핀후 노루귀, 산수유가 피었고

지금은 진달래가 한창이다.

강화 고려산 정상의 진달래보다 며칠 빠르게 핀다.

아마도 지금쯤 고려산 정상에도 진달래가 한창 일 듯 하다.

요즘 우리쉼터에 피고 있는 봄꽃들을 담아봤다.



깽깽이가 활짝 피었다.

깽깽이 꽃은 수명이 참 짧다.

3일정도면 꽃이 진다.



요놈은 포기나누기를 했는데 작년에 비해 꽃이 좀 약하다.



지금까지 수차 깽깽이 씨를 뿌렸는데도 실패했는데

작년에는 꽃씨가 영글었을 때 바로 따서 뿌렸더니 새싹이 많이 나왔다.



산자고



현호색



새로 입양한 원종튤립이다.






수선화

3종류의 꽃이 피었다.




수선화 꽃송이가 유난히 큰 종류다.





족두리꽃도 곧 필듯하다.



복수초 열매가 영글어 간다.

주변에 복수초 세싹들이 많이 보인다.



명자도 곧 필 듯하고......



꽃잔디



우리 쉼터가 고려산 기슭 끝자리에 있으니

이 진달래도 고려산 진달래라 할 듯 하다.






동강할미꽃





개복숭아

재작년 복숭아씨를 심었는데 올 해는 몇송이의 꽃이 피었다.

 


집 앞 호수변에 올 해도 어김없이

고려사의 석가탄일 연등이 걸렸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