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석모도에 있는 장구너머(장곳)항

요즘 강화에서 바다로 떨어지는 해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일기예보를 보니 맑음이라 나와서 찾아갔더니 해무가 많다.

바다 날씨는 일기예보와 맞지 않을 때가 많다.

비록 해무가 있지만 석양의 풍경을 담아 봤다.








섬에서 섬으로 연결하는 전선 철탑에 햇님이 걸렸다.

태양광 발전이라도 하려나 보다.




고기잡이 그믈을 드리운 배가

석양의 노을에 평화로운 모습이다.





석양의 강태공

여유로운 모습이 보기 좋다.




휘어지는 낚싯대

뭐가 걸린 모양이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