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가믐으로 일년초 꽃들이 말라죽고 있는데도

우리쉼터의 능소화는 어느해 보다도 흐드러지게 피었다.

우리집에 입양된지 15년 정도 일 듯 한데

매년 개화상태는 부침이 심하다.

어느해는 달랑 두어송이만 핀 해도 있다.

우리쉼터에 심은 후 올해 가장 많은 꽃이 핀 듯하다.




상수리나무 곁에 심었는데

이 상수리나무를 감고 올라가면서

상수리나무에 뿌리를 박고 산다.

그러니 상수리나무가 고생이 크다.

영양을 능소화에 뺏겨서 주위의 나무 보다 상태가 좋지않다.

상수리나무 꼭대기까지 올라가지 못하게 중간에서 잘라 주는데도

능소화는 어느틈에 꼭대기까지 올라가곤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