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쉼터에 핀 오월의 꽃들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우리집 이야기

우리쉼터에 핀 오월의 꽃들

시냇물
댓글수162

강화에 있는 우리 쉼터에는 꽤 많은 꽃들이 있다.

토종 야생화는 물론이고 외래종 꽃들도 많다.

여기저기 구석구석에 무질서하게 심어저 있어서

주인도 모르는 사이에 피었다가 시드는 꽃들도 더러 있다.

오월은 장미의 계절이라 하는데 우리 쉼터에는 장미가 잘 자라지를 못한다.

쉼터 앞의 저수지에서 안개가 많이 올라오는데 그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넝쿨장미는 잘 자라서 대문을 아름답게 장식한다.

작약도 여러그루 있는데 이제 피기 시작한다.

 

정원 관리 때문에 우리 부부는 가끔 충돌도 한다.

남편은 나무 위주로 정원을 꾸미려 하고

나는 화초 중심으로 가꾸길 원한다.

화초관리가 정원수 관리보다 힘이 더 드는 것은 사실이다.

힘이 더 들어도 나는 나무보다 꽃이 더 좋다.

 

 

 

쉼터 통로에 있던 것을 거실 앞으로 옮겼다.

잘 자라서 원형 아치를 모두 감싸주기를 기대한다.

 

클레마티스

 

양귀비와 백합이 어울어저 있다.

백합은 더 기다려야 할 것 같고 양귀비는 이제 피기 시작했다.

 

 

호수에서 올라오는 물안개 때문인지 밤이면 이슬이 많이 내린다.

 

서주조팝

 

 

우리 쉼터에 있는 매발톱이 아마도 10여종은 넘는듯 하다.

 

 

수련

 

수염패랭이

 

 

마가랫

 

 

붓꽃

 

알리움

 

맨위로

http://blog.daum.net/simhsook48/252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