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월의 엽서

글 / 김경숙 어떤 꽃이든 영원함은 없다. 자연에 순응하며 피고 지는 것을 꽃이 시든다고 서러워하지 말고 꽃잎이 전하는 사연에 마음 열어 둘 일이다. 봄비에 꽃잎 젖고 춘풍에 꽃잎 날려도 사월의 봄볕아래 씨방은 튼실히 여물어 갈 테니 꽃이 시든다고 서러워하지 말고 꽃씨가 전하는 사연 마음에 고이 묻어 둘 일이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