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삶을 영유하기 위함

다시 오른 금오산은 역시 아름다웠다

작성일 작성자 윤 슬

 

 

 

*  대문사진 :  도선굴로 가면서 만난 바위 위 나무에는 꽃이 피고 새 순이 돋아 나온다

 

 

 

 

 

"  다시 오른 금오산은 역시 아름다웠다  "

(  2018.  4. 7. 토  )

 

산악회 회원님 12명은 나의 리딩으로 금오산을 오르게 된다

재작년에 처음 오른 금오산은 당시 너무도 매료 되었기에 언제 다시 오리라 했는데

이번에 산악회 회원님들에게 추천하여 산행을 하게 되었다

오늘따라 꽃샘추위로 인해 기온이 급강하 되었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마치 겨울 산행을 하는듯 했으나 일행 모두는 아랑곳 하지 않는다 

모두 준비를 갖추고는 힘찬 발걸음을 내 딛게 된다  

 

 

 

 

* 산행코스 :  주차장 - 해운사 - 도선굴 - 대혜폭포 - 할딱고개 - 금오산성 - 정상 현월봉           

                         - 약사암 - 마애불상 - 오형돌탑 - 할딱고개 - 대혜폭포 - 해운사 - 주차장 ( 약9km, 6시간 )

 

 

 

 

 

산행 들머리부터 봄이 완연함을 보여준다

뭇 꽃들이 피어 있었다

벚꽃이며 명자나무, 조팝나무도 나의 시선에 와 닿는다

 

 

 

 

 

오르는 등로는 돌탑이 즐비했다

금오산성의 관문인 대혜문이 우리를 맞이 해 준다

 

 

 

 

 

계곡엔 맑은 물이 힘차게 흘러 내린다

어제와 그저께 온 비로 인해 많은 물이 흐른다

나는 속으로 쾌재를 부린다

대혜폭포엔 폭포수 물이 많을것이라고 ......

 

 

 

 

 

 

 

 

 

 

 

 

대혜문을 지나 조금 오르니 해운사(海雲寺) 절집이 나온다

많은 이들이 관람을 하곤 내려 온다

내려 올적에 보기로 하고 대혜폭포로 향해 오르게 된다

 

 

 

 

 

 

 

 

 

 

 

 

폭포수의 웅장한 소리가 귀청에 와 닿는다

대혜폭포에서 쏟아지는 폭포수 소리이다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대혜폭포는 뒤로하고 그 우측으로 도선굴부터 보게 된다

 

 

 

 

 

 

 

 

 

 

 

 

도선굴로 오르면서 눈 아래로 보이는 해운사와 주차장에 이르기까지의

계곡미는 너무도 아름다웠다

나무에는 새 순이 돋아나고 벚꽃은 그 사이에 피어나 풍경을 더욱 조화롭게 해준다  

 

 

 

 

 

도선굴에 이르게 된다

마치 중국 장가계의 천문동굴같이 보이는 도선굴은

큰 암봉에 굴이 넓직하게 뚫여져 있었다

그 옆에는 암벽을 타고 내리는 실폭포가 아주 인상적이였다

암벽에는 나뭇가지가 있는데 날씨가 추우니 물이 얼어 빙화(氷花)를 피우고 있었다

맑고 투명한 크리스탈이다

봄철에 보는 진기한 풍경이 아닐수 없다  

 

 

 

 

 

 

 

 

 

 

 

 

 

 

 

 

 

 

 

도선굴에서 내려와 대혜폭포에 이르게 된다

천지를 뒤 흔드는 폭포수의 굉음과 바람에 의해 폭포수가 날리게 되니

물보라가 주변을 덮게 되고 그 기이한 현상을 바라보는 뭇 사람들은 환호성을 지르게 된다

그러면서 인증샷을 남기기도 한다

 

 

 

 

 

 

 

 

 

 

 

 

폭포수는 욕담(浴潭)을 지나 계곡으로 흘러 내린다

 

 

 

 

 

 

 

 

 

 

 

< 동영상으로도 담아 본다 >

 

 

 

 

 

 

 

대혜폭포를 한동안 바라보며 즐기다가 산행은 이어진다

목계단은 가파름을 더 해주고 암벽에 붙어 기생하는 이끼도 봄을 맞이하는듯 했다

 

 

 

 

 

도선굴을 멀리서 바라봐도 신비로웠다

 

 

 

 

 

 

 

 

 

 

 

 

 

 

 

 

 

 

 

정상 현월봉으로 가는 등로는 결코 녹녹하진 않았다

된비알의 연속이기에 일명 " 할딱고개 " 라 한다

 

 

 

 

 

할딱고개를 힘겹게 올라서니 이제 조금 한숨을 돌리게 된다

금오산성의 성이 남아 있었다

여기서 정상은 얼마 되지 않는다 

 

 

 

 

드뎌 정상 현월봉(해발976m)에 이르게 된다

눈 아래 금오지가 푸르게 보이고 구미시가 한 눈에 들어온다

 

 

 

 

 

금오산의 정상은 미군기지에 귀속 되었다가 얼마전 환원되어 시민 품에 돌아 왔다

바람이 너무도 세차게 불어 오지만 일행은 금오산 정상에 우뚝 선 기념으로 인증샷 담기에 

열중하게 된다  

 

 

 

< 윤슬도 인증샷을 남기게 되고 >

 

 

 

 

 

 

정상에서 내려와 암봉 아래에 지워진 약사암을 관람하게 된다

참 신비로움이 구례의 사성암에 견줄만 했다

 

 

 

 

 

 

 

 

 

 

 

 

 

 

 

 

 

 

 

약사암에서 내려와 마애보살입상으로 가게 되는데

그 등로에는 거대한 바위 사이로 흐르는 석간수(石間水)를 마쉬게 된다

바위에 주렁주렁 달린 고드름, 봄철에 고드름를 보게 되고

서리발을 밟게 되며 찬바람으로 인해 몸이 얼어 붙는듯 했으니

이를 두고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 하는것인가 보다

 

 

 

 

 

아무리 춘래불사춘이라 하지만 우리의 열정에는 한갖 말에 불과했다

산봉우리 아래 허리를 지나는 길은 만만치는 않았다

그러나 마애보살입상을 보고 오형돌탑을 보려 일행은 걸음을 재촉하게 된다

 

 

 

 

 

 

 

 

 

 

 

 

마애보살입상에 이르게 된다

보물제490호인 마애불상은 다시봐도 기이하며 수려하게 잘 다듬은 마애불이였다

암벽 양면 모서리에 다듬은 마애불상은 보물로써의 값어치가 충분 했다 

 

 

 

 

 

 

 

 

 

 

 

 

마애불상에서 불과 100여m에 이르니 오형돌탑이 나 온다

한 할아버지가 죽은 손자에 대한 애틋한 명복을 기원하며 쌓은 돌탑은 금오산 높은곳에

수십기를 견고하고 다양하게 만들어 두었다

 

금오의 "오"와 손자 형석의 "형"을 따서 이름 지워진 오형돌탑은

SBS 방송에 "세상에 이런일이 "에도 소개 한바 있다

 

 

 

 

 

 

 

 

 

 

 

 

 

할아버지의 손자 사랑하는 마음이 하도 애틋해  가슴이 뭉클하여 눈시울이 젖게도 된다

 

 

 

 

 

 

 

 

 

 

 

 

마애불상과 오형돌탑을 본 후에 다시 할딱고개를 내려서게 된다

내려 오면서 바라보는 구미시의 풍경과 해운사의 모습은

모처럼 미세먼지가 없는 하루였기에 너무도 아름답게 보인다

하늘빛도 유달리 아름다우며 구름도 그림같이 아름다웠다

 

 

 

 

 

 

 

 

 

 

 

 

대혜폭포를 다시 보게 된다

힘차게 쏟아지는 폭포수는 여전했다

미련이 남아 늘 보고 싶으나 걸음을 옮길수 밖엔 없었다

 

 

 

 

 

오를적에 못 들린 해운사 절집을 보게 된다

대웅전 뒷편 산에는 도선굴이 보인다

경내는 벚꽃으로 더욱 화사롭게 보인다

 

 

 

 

 

 

 

 

 

 

 

 

금오산성 대혜문을 나오며 주차장에 이르게 됨으로써 금오산 산행은 끝나게 된다

 

 

 

 

 

산행은 언제나 즐거움과 보람을 갖게 한다

산악회 산우님들에게 좋은 산을 추천하여 모두 공감대를 갖게 됨도 또한 보람을 느끼게 된다

봄인데도 겨울같이 차가운 날씨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무사히 마치게 되었다

금오산에 대한 매력을 다시금 느끼게 된 산행이기도 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