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사랑의 일상에서 즐거움을 맛보다

내고향 강서구 강동동의 소망의집에서 김밥만들기 봉사를 하다~~

작성일 작성자 하얀사랑..





지난달에 처음으로 방문했던 소망의집...

김장을 해드렸고


이번달엔 나무 전지작업이 있다 하여 다시 찾았다...


점심은 여성회원들이 모여

김밥을 준비하기로 한다


집에서 김밥을 싼지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난다

김밥 보다는 유부초밥을 좋아하는 아이들이

소풍갈때면 꼭 초밥을 싸달라고 한다

고맙구로 ㅎㅎ













수육부터 먼저 삶기로 한다





밥부터 먼저 양념을 하고 식혀 두어야 한다.




달걀을 60개씩이나 사용한다

지단을 만들어야 하므로 알끈을 끊어내기가 힘들다

체에 받치면 그나마 쉬운데

요리하는 스타일이 다르다 보니 쉽지가 않다






단무지가 제일 쉽네 ㅎㅎ





당근도 단무지 모양으로 썰어서 사용하는데

채를 썰어서 한다

여러사람들이 모여서 일을 하니

다양한 방법을 익힐 수가 있어 좋다




맛살은 3등분하여 살짝 볶는다




햄은 결대로 썰어서 사용하면 되니 간단하다





당근 맛살 어묵 햄은

모두 살짝 볶아 둔다




조선간장과 참기름만 있으면

맛있는 시금치나물이 된다




맛있는 재료들이 준비되고

드디어 2시간만에 김밥을 말기 시작한다







수육도 맛있게 잘 삶아졌다





한상가득...






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전지작업을 한다

모두들 고생이 많았다




안면있는 이름들이 적힌

시화전했던 작품들이 있어 찍어보았다

20년도 더 지나서 보는 이름들이다 ㅎ

기억을 더듬어 보면

참 많은 세월이 흘렀다 싶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