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사랑의 일상에서 즐거움을 맛보다

진선미도시락에서 잊지 못할 생일날을 보내다~~~

작성일 작성자 하얀사랑..




10년전 엄마가 돌아가시고는

내생일상을 차려본 적이 없다

친언니처럼 잘 챙겨주시는 분이

딸램과 나의 생일이 같은 걸 알고는

미역국 먹으러 오라고 한다


깔끔하게 [진선미도시락]을 준비중이다


부모님 손맛 같은

수제도시락 전문점이다








딸램이 친구한테 받은 쿠폰으로 사온 케잌

요즘은 카톡선물을 하니 참 쉽다


작은 소품까지 직접 만들어서 대단하다




밀양시 삼문로 10-1






2019.07.14  사진동우회 회원들 11명







2019.07.19  직장동료 3명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